• UPDATE : 2019.9.20 금 06:35
상단여백
HOME 칼럼 시와 쉼터
무인도
Photo by John Westrock on Unsplash

 

무인도 / 김기호

그대
빈자리
바다도 
흔들리는 
저녁이 오면
조용히
손 모으는
섬 하나
사랑은
멀미에도
제 자리를 지키는
우직한
기다림

 

2019.2.10 
다시 바쁨으로 돌아가면서 고계

 

 

김기호  kiho702@hanmail.net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