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18 일 06:55
상단여백
HOME 칼럼 시와 쉼터
내 친구
오명숙/ 모태신앙으로 자란 오명숙 집사는 2017년까지 서울대병원 간호사로 근무했다. 2003년 1월 20일에 제4회 고려문학상 시부문 신인상을 받으면서 등단했다. 복음자리교회 집사로 섬기며 신앙생활하고 있다.

친구 얼굴의 주름을 보면 내 얼굴이 보인다

친구 웃음소리에 내 웃음이 보태지고 

친구의 한숨에 내 한숨이 녹아난다

친구의 기도에 내 기도가 들어있고

나의 기도에 친구 기도 들어있다

친구야 우리는 함께 가고 있구나

복잡한 이 세상 함께 살아왔구나

누가 먼저 저 나라 가게될지 모르지만

우리 그때까지 외롭지 말자

네 손 내 손 꼭잡고 놓치지 말자

영원한 우리 본향 가게될 때까지

 

Photo by Kevin Gent on Unsplash

 

 

 

코닷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닷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