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3 화 21:40
상단여백
HOME 칼럼 시와 쉼터
외면

외면 / 지현아

 

애써 외면한다.

허리까지 차오른 피바다 속에

계속되는 웃음의 대화

수백만의 피가

소리치고 불러도

외면하는 침묵과 무관심처럼

나도 그들의 대화에 외면하련다.

끓는 가슴 두 손 모은 기도 속에

잠잠히 눈물로 달랜다.

 

2019. 2. 28. 이른 아침 
 
지현아 / 탈북작가 / “자유 찾아 천만리”, 시집 ”마지막 선물” 저자 /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National Unification Advisory Council 자문위원/ 전남대학교 사회대에서 정치외교학 전공
 

코닷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닷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