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0 월 13:01
상단여백
HOME 소식 교계
건강한 남성성(男性性) 회복하는 남성운동 필요김철홍 교수, 기독교가 중심이 된 비기독교 남성 운동 '아빠의 약속' 창립 필요

제46회 샬롬나비 월례포럼이 지난 3일 동산교회(담임 유종필 목사)에서 “아빠의 약속: 가정과 자녀를 지키는 운동”이란 주제로 열렸다. 이번 포럼에서 김철홍 교수(장신대)는 기독교가 중심이 된 비기독교 남성 운동 '아빠의 약속' 창립의 취지와 목적을 전했다.

김철홍 교수가 "아빠의 약속" 취지와 목적을 강의하고 있다.

 지나친 페미니즘, 건강한 남성성(男性性) 억압하고 가정 해체

김 교수는 남성 운동의 필요성에 대해 "21세기 들어 한국 사회 안에 페미니즘을 기초로 하는 악성(惡性) 동성애 문화, LGBTQ를 지지하는 문화가 점차 퍼지고 있다"라며 "이런 경향은 이미 불건전한 성문화가 널리 퍼져있는 우리 사회를 더욱 성적으로 타락시키고 있다"고 했다.

이어 "공교육을 통해서 이런 풍조가 건전한 판단력을 아직 갖지 못하는 어린 학생들에게 교육과정을 통해 전달되고 있다. 우리 자녀들이 매우 불건전한 성교육에 노출되고 있다"라면서 "지나친 페미니즘은 젊은 세대 안에서 남성성(男性性)을 억압하고 남성들이 책임감 있는 사람으로 성장하여 좋은 남편과 아버지로 성장하는 것을 더 어렵게 하고 있다"라고 했다.

김 교수는 "가장 심각한 것은 건전한 성문화와 그것에 기초한 가정이 점점 해체되고 있다는 것"이라며 "결혼과 출산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이 심화하여 전통적 가정이 줄어들고, 출산율은 수직으로 하강하고 있다. 이런 문제에 대해 교회와 기독교인들은 어떤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라고 했다.

샬롬나비 대표 김영한 박사

 페미니즘에 대응하는 남성 운동 필요하다

그는 "이런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일종의 남성 운동이 필요하다. 왜냐하면, 문제의 근원에 불건전한 페미니즘이 있고, 억압받는 남성성이 정상을 회복하려면 남성들이 전면에 나서는 것이 필요하기 때문"이라며 "남성 중에서도 결혼하여 가장으로서 자녀들을 양육하는 아버지들이 주도하는 운동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했다.

그는 “과거의 남성 운동은 여성과 대결하고 공격해, 여성들의 지지를 받지 못하는 운동이었다”라고 평가하며, “기왕에 남성 운동을 하려면 여성을 공격하지 않고, 오히려 여성의 지지를 받는 운동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했다.

그는 “아빠의 약속은 가정 해체라는 결과를 가져오는 급진적 페미니즘이나, 동성애, gender 페미니즘에 대항하는 ‘운동’이란 점”에서 “교회 아버지 학교와는 다르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빠의 약속은 미국의 ‘프라미스 키퍼스(Promise Keepers)’를 벤치마킹했다”라며, “그러나 아빠의 약속은 교회 내부에만 머물지 않고, 교회 밖으로 뻗어가 비기독교인들도 참여할 수 있는 운동”이라고 덧붙였다.

제46회 샬롬나비 월례포럼이 지난 3일 동산교회(담임 유종필 목사)에서 “아빠의 약속: 가정과 자녀를 지키는 운동”이란 주제로 열렸다.

 아빠의 다섯 가지 약속

김철홍 교수는 '아빠의 다섯 가지 약속'으로 “△나는 아내를 사랑하고 가정을 지킨다 △나는 퇴근 후에는 바로 귀가하여 가족들과 함께 시간을 보낸다 △나는 여성 접대부가 있는 유흥 술집에서는 절대로 술을 마시지 않는다 △나는 자녀에게 폭언과 폭력을 행하지 않으며 사랑으로 돌본다 △나는 자녀에게 올바른 성 윤리를 책임지고 가르친다.”를 제시했다.

덧붙여서 그는 “교육 프로그램에는 가정생활, 부부생활, 자녀교육, 교육문제, 동성애 문제, 젠더 페미니즘, 보건, 알코올 중독, 윤리학, 소통의 기술, 등 각종 교양 강좌가 포함됐다”고 했다. 또한 "회원들은 모두 다 선거 시에는 유권자들이 되므로 유권자 조직의 성격을 갖게 된다. 정치, 사회, 문화, 교육적 이슈에 대해 견해를 밝히어 사회적으로 정치적 영향력을 행사한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김 교수는 성경 말씀을 언급하며 발표를 마무리했다.

“남편들아 아내 사랑하기를 그리스도께서 교회를 사랑하시고 그 교회를 위하여 자신을 주심 같이 하라 이는 곧 물로 씻어 말씀으로 깨끗하게 하사 거룩하게 하시고 자기 앞에 영광스러운 교회로 세우사 티나 주름 잡힌 것이나 이런 것들이 없이 거룩하고 흠이 없게 하려 하심이라” (에베소서 5:25-27)

한편, 아빠의 약속 창립준비위원은 권요한(한국윤리재단 운영위원장), 김승욱(중앙대 교수), 김철홍(장신대 교수), 김한원(서부교회 담임), 이일호(칼빈대 교수), 최정원(트루스포럼 회원)이고 김영한 박사(기독교학술원 원장, 샬롬나비 대표)가 지도위원으로 참여한다.

 

 

 

김대진  wisestar21@gmail.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