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3.27 수 00:08
상단여백
HOME 칼럼 시와 쉼터
아직은 밤입니다.
사진은 대한기독사진가협회 이규곤 목사의 작품이다.

 

 

     아직은 밤입니다.  /천헌옥

      해는 비추고 
      새는 지저기지만
      아직은 밤입니다

      봄의 전령이 오고
      새움 일어나지만
      아직은 겨울입니다

      건물은 화려하고
      풍경은 이국적이지만
      인민은 배가 고픕니다

      주여!
      임하소서
      저 어두운 곳을 비추소서
      저들의 허기진 배를 채우소서
      허허로운 마음을 사랑으로 채우소서
 

      진정!
      저들의 산하가
      그립도록 보고 싶게 하소서! 

    

천헌옥 목사 /전 코닷 편집인 /월간고신 제1회 신앙간증 및 수기 현상공모 은상 /제22회 크리스챤 신인문예상

천헌옥  choug2@hanmail.net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헌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