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6 일 22:04
상단여백
HOME 칼럼 시와 쉼터
* 님이여! * 

   

 

  * 님이여! *  /천헌옥


     님이여 
     당신이 내 곁으로 오면 
     나는 노래가 된다 

     님이여 
     당신의 얼굴을 보는 
     나는 시인이 된다. 

     님이여 
     당신은 마술사 
     나는 당신 눈빛 하나에도 움직인다 

     오! 님이여 
     당신이 나를 보는 동안에는 
     나는 세마포 입은 신부가 된다.

 

 

천헌옥  choug2@hanmail.net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헌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