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4.19 금 06:48
상단여백
HOME 사설과소식 사설
<사설>“북한이탈주민”이라고?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후 언제부터인가 탈북자들을 “북한이탈주민”이라고 부르기 시작했다. 북한을 탈출하여 대한민국에 들어온 사람들을 처음에는 “탈북자” 혹은 “탈북인”이라고 불렀다. 그러다가 이 이름이 좀 어색하다 하여 “새터민”이라며 색다른 이름으로 부르는 사람들이 있었다. 그러나 탈북자들은 새터민이란 명칭보다 탈북자라는 명칭으로 불러주길 원했다. 이후 본인들이 원하는 대로 대부분 탈북자라는 명칭을 사용해왔다. 그런데 이 정권이 들어서면서 이 명칭을 “이탈주민”이란 말로 바꾼 것이다.

통일부 웹사이트 갈무리

그런데 이탈주민이란 말은 북한의 입장에서 부르는 명칭이다. 북한 정권에서 볼 때는 탈북자들이야말로 이탈주민이고 반동분자들이다. 조국을 배신하고 적대관계에 있는 남한으로 갔기 때문이다. 그러나 대한민국이 이들을 이탈주민이라고 부르는 것은 말이 안 된다. 부정적일 뿐 아니라 본인들로서는 상당히 모욕적인 느낌이 들 수 있게 만드는 명칭이기 때문이다. 이탈이란 정상적인 위치를 벗어나 비정상적인 자리로 들어갔다는 뉘앙스를 띠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인지 요즘 분위기에서 탈북자들은 마음이 상당히 위축돼 있다.

자신들의 정체성에 혼란을 느끼고 있고, 진정한 조국은 남한이라 알고 사선을 넘어 대한민국에 들어와 조국의 품에 안겼다고 생각했는데 의외이다. 뭔지 모르게 찬밥신세라는 씁쓸한 느낌을 갖게 되었다. 학생 때 북한에 간 일로 유명해진(?) 임모 씨가 있다. 그녀는 나중에 국회의원까지 되었는데 언젠가 아주 사소한 일로 탈북자 중 한 사람과 시비가 벌어졌을 때 “어디 근본도 없는 탈북자 새×들이 굴러와서 대한민국 국회의원한테 개겨? 입 닥치고 조용히 살아 이 변절자 새×들아.”라며 인격을 모독하는 막말로 탈북자들에게 갑질을 했다.

근래 우리는 이런 분위기를 새삼 느끼고 있다. 탈북자들은 거의 모두가 배고픔을 견딜 수 없었거나 온갖 악정에 시달리다가 그곳을 탈출한 사람들이다. 수많은 죽음의 고비를 무릅쓰고 탈북하여 남한에 온 사람들이다. 이들은 그야말로 “강도 만난” 우리의 형제요 이웃이다. 그런데 “평화통일”을 내세우며 이들을 다시 찬밥신세로 내모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통일도 중요하지만, 통일에 비교할 수 없는 절대적인 가치는 “생명, 인권, 자유”이다. 이런 것들이 무시된 통일은 평화가 아니라 재앙이다.

우리 국민들은, 특히 우리 기독인들은 강도 만난 사람을 돌보아 준 사마리아 사람처럼 탈북자들에게 선한 이웃이 되어야 한다.

 

코닷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닷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