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18 일 06:55
상단여백
HOME 소식 교육문화통일
고신대복음병원, 운동・게임으로 치매예방, 만성질환 극복

운동, 게임과 함께하면 인지기능, 스트레스, 허리둘레, 콜레스테롤, 중성지방도 함께 잡을 수 있다. 고신대복음병원(병원장 최영식) 심장내과 조경임 교수가 실내에서 사용 가능한 보행 운동기기를 이용하여 대사증후군 환자들을 대상으로 운동과 게임 처방을 12주 동안 진행한 결과이다.

국내 연구진들과 협업한 결과 신체 건강뿐 아니라 뇌의 판단력과 집중력이 높아져 인지기능과 치매 예방에 단순한 운동뿐 아니라 게임을 가미한 운동이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를 얻었다. 구체적으로 엑서하트(Exer Heart)라 불리는 엑서게이밍(Exergaming)를 이용한 유산소 운동 이후 대사증후군 환자의 뇌파검사에서 N200변화와 P300 증가를 보였다. 이는 단순히 걷는 기능인 트레드밀 운동과 비교하였을 때 신경인지기능과 수행능력을 유의하게 개선하는 효과가 있음을 보여주었다.

고신대학교복음병원 심장내과 조경임 교수

게임을 이용한 운동이 시각, 청각의 자극으로 인한 뇌피질을 활성화시켜, 보통 60세 이상이 되면 퇴행하는 집중력, 인지능력을 향상시켰다, 엑서게이밍 유산소 운동이 시각의 자극으로 생각을 유발하고 다시 무의식적으로 발을 통한 운동을 하게 되면서 뇌의 판단 능력과 이에 따른 신체의 반응을 동시에 조절해 주게 된다, 이는 인지기능 개선에 도움을 줌으로써 전 연령대, 특히 노인이나 어린이, 청소년들에게 도움이 된다.

조 교수는 "엑서하트 운동에 재미를 느낀 환자들이 운동하면서 동시에 신나는 기분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는 건강한 방법을 알려주어서 감사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며, "이제는 강요하는 운동이 아닌 환자들이 본인 스스로 즐겁게 운동을 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조경임 교수는 부산대 스포츠 과학부의 연구진들과 협업하여 엑서하트를 이용한 운동프로그램에 대한 효과를 '엑서게임이 대사증후군 환자의 뇌의 집행기능 향상에 미치는 효과(Exergaming Improves Executive Functions in Patients with Metabolic Syndrome)'라는 제목으로 JMIR(Journal of Medical Internet Research) 에 게재될 예정이다. JMIR는 임펙트 팩터 지수인 IF가 2.23점으로 관련 국제 학술지 중 비교적 높은 편이다.

 

코닷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닷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