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7 목 06:41
상단여백
HOME 소식 고신
고신대복음병원 개원 68주년, 구제와 인술의 소명 이어간다

고신대복음병원, 20일 오전 개원 68주년 기념식 개최

최영식 병원장, ‘진료‧연구‧선교에서 품격 있는 브랜드병원으로 거듭날 것’

 

고신대복음병원(병원장 최영식)은 개원 68주년(개원기념일 1951년 6월 21일)을 맞아 20일(목) 오전 8시 20분 병원 1동 3층 예배실에서 기념예배 및 기념식을 가졌다.

올해는 대한예수교장로회 고신총회 김성복 총회장, 학교법인 고려학원 옥수석 이사장, 김종철 이사, 김상윤 이사, 고신대학교 안민 총장, 임창호 부총장, 신득일 교목실장, 이상욱 대학원장, 김영대 원목실장 등 교단과 학교 및 병원의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예배 및 기념식을 개최했다. 개원 68주년 기념행사는 총 2부로 1부 기념예배와 2부 기념식으로 구성돼 진행됐다.

고신대복음병원 개원 68주년 기념식 내외빈 단체사진

1부 예배에서 김종철 목사(학교법인 고려학원 이사)는 “섬기고 사랑받는 병원으로, 비전을 실현할 수 있는 병원이 되기를 바란다”고 기도했으며, 김성복 총회장(예장 고신)은 설교를 통해 “개원 68주년을 맞아 주어진 30배, 60배, 100배의 은혜와 축복을 담아낼 수 있는 병원이 되기를 바란다”며 “구성원 모두가 공동의 목표를 가지고 자기 자리에서 책무를 다해 든든히 서가는 공동체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2부 기념식에서 최영식 병원장은 기념사를 통해 “복음병원은 구제와 인술의 모델이며, 한국 기독교계의 큰 자산”이라며 “주어진 소명을 실천하는 병원의 역사를 이어나가겠다”며 기념식에 참석한 병원 관계자 및 교직원들과 함께 개원 68주년을 맞은 포부를 다짐했다.

옥수석 이사장(학교법인 고려학원)은 격려사에서 “병원 교직원 모두가 복음병원이 내 병원, 우리병원이라는 주인의식을 가지고 새롭게 출발하기를 바란다”고 격려했다.

안민 총장(고신대학교)은 “지금 자리한 교직원들은 68년의 병원을 지켜온 사람들”이라며 “복음병원을 직장으로 여길 뿐 아니라 소명을 가지고 더 큰 성공과 더 큰 병원으로 나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축하를 전했다.

공로상 모범상 수상자들과 함께

또한, 68주년을 맞아 병원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가 큰 교직원들에게 시상했다. 정명희 주임(원무부), 배주영 책임간호사(간호부)가 공로상을, 소화기내과 박무인 교수를 비롯한 교직원 34명이 모범상을 받았다.

고신대복음병원은 개원 68주년을 맞아 20일과 21일 이틀간 교직원 및 내원객의 심뇌혈관질환 위험도와 근골질환 유병률을 감소시키기 위해 병원 중앙로비에서 건강증진 활동을 진행한다.

 

코닷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닷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