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6 금 06:54
상단여백
HOME 칼럼 시와 쉼터
배롱나무

배롱나무(백일홍나무)의 붉은 꽃은 일편단심을 상징한다. 배롱나무는 자미(紫微)라는 이름으로도 불렸다. - 편집부 주

사진@조윤희

 

배롱나무 / 정태호(열방교회 장로, 시인)

정태호(열방교회 장로, 시인)

 

너거 애미는 배롱이여

잼이 재미 말여.

멘서기 그 눔이 아아 이름을 배리삔기라.

 

어머니 가신 지 오래 되어서야

반세기도 훨씬 더 지난

절강 장씨 외할아버지

한 맺힌 넋두리가 들린다.

 

어릴 적 어머니 이름이 하도 촌스러워

남에게 말하기마저 부끄러웠던 것이

그 시절 무지의 내 탓이러니

지금은 더욱 부끄러워진다.

 

해방 정국에 일본서 귀국한 외가의 호적을

무식한 면서기가 자기 아는 글자로만 쓰는 바람에

나이도 엉터리 이름은 더 더욱

너무도 아름다운 배롱나무 영롱한 그 빛으로 지은 이름

백일홍 자주빛(紫) 장미(薇)가

엉뚱하게 놈 자(者) 아름다울 미(美)

가장 쉬운 글자

이름자 목숨은 한숨이 되고

평생의 한으로 외할아버지는 아리랑이 되었다.

 

정태호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태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