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7 화 22:53
상단여백
HOME 칼럼 시와 쉼터
추석
오명숙 집사는 34년간 서울대병원 간호사로 근무했으며 2003년 고려문학상 시부분 신인상을 받고 등단했다. 현재 솔리데오 합창단원이며 복음자리교회 집사로 섬기고 있다.

새털 구름 사이로 푸르른 하늘
그 아래 가이없는 황금 들녘
이따금씩 보이는 키 큰 미류나무
예쁜 옷 입고 서있는 허수아비 가족
가슴까지 파고드는 상쾌한 바람
명랑한 아이들의 웃음소리
추석 여행은 이렇게 가을을 만나게 한다

고추랑 가지 따고 고구마 캐고
송편 빚으며 못다한 수다떨고
저녁에는 마당에서 상추쌈에 고기도 먹고
타들어 가는 재 속에 고구마가 익어가고
환한 미소 보름달에 모두가 다정이다

시댁과 친정 오가며
조금씩 불은 몸으로
집으로 올 때면
몸은 피곤해도 마음은 웃음이다
돌아볼 가족 있어 주님께 감사하고
모두가 건강하여 또 한번 감사한다
다음 명절 때까지 열심히 살아야지
더 좋은 소식 갖고 만날 수 있도록

오명숙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명숙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