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0 수 11:51
상단여백
HOME 소식 선교보고
베트남 기독교인 고추 볶는 불위에 거꾸로 매달려 고문당해...

믿음 때문에 고문당한 베트남 몽족  신자

 

전 세계 핍박받는 기독교인을 돕는 선교 단체 한국 VOM(Voice of the Martyrs)은  최근 몽족(Hmong) 기독교인 새 신자 부부에 대한 소식을 전했다. 그 부부가 사는 마을의 지도자들이 남편을 고문하면서 그 부부에게 신앙을 버리라고 강요했다. 부부가 그리스도를 부인하지 않자, 마을 지도자들은  남편을 매운 고추를 볶는 불 위에 거꾸로 매달았다. 매운 연기로 남편은 피부를 비롯해 식도와 눈에 화상을 입었다. 고문당한 뒤 결국 그는 신앙을 포기하겠다고 동의했다. 이후 부부는 공개적으로 신앙생활을 할 수 있는 다른 마을로 도망갔다.

교회에서 예배드리는 베트남 기독교인들

 

한국 VOM 현숙 폴리(Hyun Sook Foley) 대표는 “하지만 거처를 옮겨도 여전히 위험하기 때문에 부부의 이름이나 현재 머무는 곳을 밝힐 수 없습니다. 이 부부의 믿음이 흔들리지 않게 기도해주시고 또 이 부부에 대한 마을 지도자들의 악한 마음이 누그러지도록 기도해주세요”라고 말했다.  

이 사건은2002년부터 2017년까지 베트남에서 광범위하게 일어난 몽족 기독교인 박해 실태 보고서를 베트남 인권위원회(VCHR)가 국제 연합(United Nations)에 제출한지 불과 몇 달 만에 발생했다.      

폴리 현숙 대표는 설명한다. “베트남 당국자들은 기독교가 외국의 정치 세력과 연결돼 있다고 생각해요. 특히 북쪽에 사는 소수 민족 몽족의 경우는 특히 더 그렇다고 믿어요. 베트남 당국자들은 예수님을 메시야로 믿는 신앙이 몽족 사람들의 혁명 정신을 부추겨 반란을 초래할까봐 우려하고 있습니다.”  

폴리 대표는 1980년대 이후 몽족 사람 30만 명 이상이 기독교로 개종했지만, 이들이 토착 신앙에 심취한 다른 몽족 사람들의 미움을 사고 있다고 지적했다. “몽족 기독교인들은 부족 안팎에서 핍박당해요. 그래서 한국 VOM은 베트남 교회 지도자들이 몽족과 베트남 기독교인들을 대상으로 핍박에 대비한 훈련을 시키도록 지원하고 있습니다.”   

폴리 대표는 베트남의 핍박 양상이 복잡하고, 정부 당국뿐 아니라 가족도 기독교인을 핍박하기 때문에 핍박 대비 훈련이 중요하다고 설명한다. “불 위에 거꾸로 매달린 남자의 경우처럼, 베트남 기독교인들은 직접적으로 핍박당하기도 하지만, 때로는 간접적으로 당하기도 합니다. 신앙을 포기하면 훨씬 더 잘 살 수 있다고 당국자들이 기독교인들을 회유하기 때문입니다.” 베트남 지역 교회 지도자들이야말로 성경 말씀을 자신들의 구체적인 상황에 적용하는 법을 누구보다 잘 알기 때문에 그들을 교육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현숙 폴리 대표는 말한다.   

핍박 대비 훈련은 올 가을 두 차례 예정돼 있다. 참가비는 회당 150만 원이며 목회자 3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한국 VOM은 한국 교회와 기독교인들이 참가비 지원에 동참하길 바란다. 웹사이트에 접속하거나 계좌이체로 헌금할 수 있다. https://vomkorea.com/donation/

국민은행 463501-01-243303  예금주: (사)순교자의소리

계좌이체로 헌금하는 경우, ‘베트남’이라는 단어를 기재하면, 귀한 헌금이 해당 사역에 바로 사용된다.

코닷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닷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