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0 일 18:56
상단여백
HOME 칼럼 시와 쉼터
가을 하늘
Photo by Stephen Ellis on Unsplash

 

<가을 하늘>

오명숙 집사는 34년간 서울대병원 간호사로 근무했으며 2003년 고려문학상 시부분 신인상을 받고 등단했다. 현재 솔리데오 합창단원이며 복음자리교회 집사로 섬기고 있다.

구름마저 떠나버린
서슬퍼런 가을 하늘
감히 바라볼 수 없어
들녘으로 눈 돌리니
황금물결 한 가운데
허수아비 손짓하네

겁 없는 참새떼들
허수아비 손 끝에 맴돌고
황금 들녘 저 너머엔
단풍 곱게 물든 산
가을 하늘 만나있네

어느 집 굴뚝인가 
연기 솟아 오르고
햅쌀밥에 된장찌개 냄새
배꼽시계 울릴 때
새파랗던 가을 하늘
노을로 물들었네
 

오명숙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명숙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