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0 수 11:51
상단여백
HOME 칼럼 시와 쉼터
억새
억새/ 사진@조윤희
사진@조윤희

억새/ 조윤희(김해중앙교회 집사)

비스듬히 비껴간
여름의 걸음들이
마주 선 계절의 어깨에서
채우지 못할
여백의 춤을 춘다

심장 가장자리에 메여둔
그리움의 손짓에
꼿꼿하게 굳어버린 외로움이
밤의 열병처럼
가을을 향해 손짓한다

고삐 풀린 바람에
휘둘렘하는 억새들이 uni~☆

조윤희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윤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