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3 수 06:41
상단여백
HOME 소식 교계
교갱협, 순수 기도운동 전개제1회 교갱협 에스라 기도회 열려

교회갱신협의회(대표회장 김찬곤 목사/ 이하 교갱협)는 2019년 10월 7일(월) 오후 1시부터 4시까지 서대문교회(장봉생 목사)에서 수도권강북 교갱협을 중심으로 한 ‘교갱협 에스라 기도회’의 첫 번째 문을 열었다.

부산, 대구, 대전, 수원, 반월, 안양, 성남, 인천 등지의 20여 개 교회에서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복중앙교회 부교역자들로 구성된 찬양팀의 찬양으로 시작된 기도회는 부전교회 박성규 목사의 설교로 이어졌다. 예레미야애가 2장 11~14절을 본문으로 “범죄를 막지 못한 범죄”란 제하의 설교를 전한 박 목사는 “스펄전 목사는 하나님께서 위대한 일을 하려고 하실 때마다 자기 백성을 먼저 기도의 자리에 두신다. 이 기도가 하나님이 원하시는 기도가 되어야 하나님의 일이 시작될 것”이라며 “하나님이 원하시는 기도는 먼저 성령님의 인도를 받는 기도, 둘째 지금 이 시대에 하나님이 원하시는 기도를 드리는 것인데 예레미아애가를 통해서 진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교를 시작했다.

제 1회 ‘교갱협 에스라 기도회’가 열린 서대문교회

이어서 “예루살렘이 멸망한 것은 군사력, 경제력의 문제가 아니라 죄 때문에 망한 것이다. 한국교회의 위기는 예배당의 크기, 성도 수의 감소가 아니라 죄 때문”이라고 진단하며 “참 선지자는 백성들의 죄악을 드러내야 한다. 왜냐하면, 회개해야 살 수 있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번영의 메시지를 전하는 다른 선지자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결국 하나님께 돌아갈 회개의 기회를 놓치게 되었다. 지금 우리의 강단이 다시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강단, 하나님의 말씀대로 살도록 가르치는 강단, 하나님과 언약을 깨뜨린 범죄를 지적하며 회개를 선포하는 강단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역설했다.

설교 후에 곧바로 기도회가 이어졌다. 첫 번째 인도자로 나선 길성운 목사(성복중앙교회)는 주기도문을 10번 반복하며 “한국교회의 침체와 세상에게 외면당함은 우리 교역자에게 있음을 인정하지 않고는 해결의 실마리가 풀리지 않는다. 결자해지해야 한다. 우리가 먼저 회개해야 한다. 말씀을 전하는 데는 전문가 되었지만, 말씀대로 살지 못했던 삶을 용서하시고, 우리가 물질의 명예와 성적인 유혹 앞에서 무너졌다면 철저히 회개하게 하시고, 거의 그런 수준까지 갔다면 멸망 길에서 돌이켜 주시옵소서.”라고 자복할 때는 곳곳에서 눈물이 터져 나왔다.

이어서 김현중 목사(맑음샘광천교회)의 인도로 섬기는 교회와 다음 세대를 위한 기도를 이어갔다. “목사, 장로, 유력자의 이름이 남는 교회가 아니라 주님의 이름이 드러나는 교회가 되게 하소서. 바쁘다는 핑계로 가정과 자녀를 제대로 돌보지 못했던 죄를 회개하며 온전한 그리스도의 사랑과 복음으로 다음 세대와 소통하게 하소서.”라고 뜨겁게 기도했다.

뒤이어 장봉생 목사(서대문교회)는 “광화문과 서초동에서 들려오는 함성소리에 이런저런 뉴스 소리에 종잡을 수가 없다. 늘 드렸던 나라를 위한 기도가 드려지지 않는다. 죄악이 판을 치고 허탄한 것들이 자랑스럽게 사람들 앞에 희화되는 우리나라를 제발 살려주소서. 한국교회를 살려주소서. 이 나라 한국교회가 누구의 것인지 걱정하지는 않지만, 그 속에서 가슴앓이하고 곪아 터지는 광경을 볼 수가 없다. 우리가 어찌할 수 없지만, 주님은 할 수 있다. 주님이 필요한 사람들을 일으키실 것이다.”라며 다같이 우리나라와 교회를 위해 기도했다.

마지막으로 길성운 목사(성복중앙교회)가 나와서 원근 각지에서 온 서로를 축복하는 시간을 가지며 기도회의 문을 닫았다.

교갱협 대표회장 김찬곤 목사

상임총무 현상민 목사(성산교회)는 “계속해서 짝수달 첫째 주 월요일에 기도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다음 기도회는 12월 2일(월) 오후 1시에 노량진 강남교회(고문산 목사)에서 수도권 강남 교갱협을 중심으로 가질 예정이다. 2월 인천, 4월 대전충청, 대구경북/부울경, 전남/전북 등 전국적으로 기도회를 이어갈 계획이며, 수도권은 가능한 대로 기도회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표회장 김찬곤 목사(안양석수교회)는 “오늘 우리가 드리는 작은 몸부림이 우리를 살리고 교회와 나라와 민족에게 소망을 줄 수 있는 역사가 시작되었으면 좋겠다. 앞으로도 여러분들이 희망이 되기를 바란다. 앞으로 이 기도회가 한 번으로 끝나지 않고 운동이 되어 교회들에게 흘러가는 역사가 일어나기를 바란다.”고 인사를 전했다.

 

 

코닷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닷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