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8 월 17:13
상단여백
HOME 소식 교육문화통일
34주 아기 낙태 뒤에도 살아있자 숨지게 한 의사 구속낙태 의사의 영아 살해?
/뉴스1 DB.


(서울=뉴스1) 류석우 기자 = 임신 34주 차인 임신부에게 불법 낙태수술을 시행한 뒤 신생아가 태어나자 숨지도록 한 산부인과의사가 구속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9일 60대 산부인과의사 A씨를 살인과 업무상촉탁낙태 등의 혐의로 지난 25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올해 3월 서울의 한 산부인과에서 34주차 임신부에게 제왕절개 방식으로 낙태수술을 진행했다. A씨는 아기가 살아있는 채로 나오자 의도적으로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다만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낙태수술을 받은 임신부 B씨는 낙태 혐의로만 입건됐다. 경찰은 B씨가 아이를 살해할 고의는 없었다고 보고 구속영장을 청구하지 않을 방침이다. 또 이번주 중으로 수사를 마무리하고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한편 헌법재판소는 지난 4월 임신 낙태한 여성을 처벌하는 형법조항은 헌법에 불합치한다는 결정을 내렸다. 또 헌재는 당시 태아가 독자생존할 수 있는 시점을 '임신 22주' 내외라고 판단한 바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코닷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