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8 월 17:13
상단여백
HOME 소식 교계
성산생명윤리연구소 <낙태반대 3대 원칙> 발표

성산생명윤리연구소(이명진 소장)가 2019년 10월 31일 목요일 정오에 성산생명윤리연구소 홈페이지를 통하여 낙태반대 3대 원칙을 발표하였다. 발표 내용은 아래와 같다.

1. 모든 생명은 보호받아야 한다. (모든 낙태 행위를 반대한다.)

2. 상업주의를 배격한다. ( 낙태가 돈벌이 수단이 되어서는 안 된다.)

3. 의료진이 양심에 반하거나 종교적 신념에 반하는 비윤리적 의료행위를 강요받아서는 안 된다.

 

▶모든 생명은 보호받아야 한다. (모든 낙태 행위를 반대한다.)
1) 낙태에 대한 형사처벌 조항 제정
2) 부성 보호법 (일명 Hit & Run 방지법) 제정
3) 비밀 출산제 도입
4) 모든 사회경제적 사유는 수용 불가

상업주의를 배격한다. (낙태가 돈벌이 수단이 되어서는 안 된다.)
1) 낙태 상담 의사와 수술 의사 분리
2) 낙태 수술 전문 의료기관 제공과 관리
3) 낙태 수술 자격인증 의사에게만 수술 허용
4) 의료보험 수가 산정

양심에 반하거나 종교적 신념에 반하는 비윤리적 의료행위를 강요받아서는 안 된다.
1) 진료와 수술은 별개의 의료행위다
2) 낙태 수술에 참여하게 되는 의료인( 수술참여 의사, 마취과 의사, 간호사)과
간호조무사 역시 양심과 종교에 반하는 의료행위를 강요받아서는 안 된다.

△의사: 히포크라테스 선서 (일명 제네바 선언) 제10항
나는 비록 위협을 당할지라도 나의 지식을 인도에 어긋나게 쓰지 않겠노라
△간호사: 나이팅게일선서
나는 인간의 생명에 해로운 일은 어떤 상황에서도 하지 않겠습니다.

위와 같은 내용은 “낙태 반대, 코닷 포럼 스케치 3”를 통해 더욱 자세히 만나 볼 수 있다. 2020년 12월31일까지 낙태죄 관련 전면 재개정을 해야 하는 상황에서 대한민국의 생명윤리와 반낙태운동을 이끌고 있는 성산생명윤리연구소의 위와 같은 원칙 발표는 앞으로 어떠한 기준으로 낙태를 바라보고 법제화해야 할지에 기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성산생명윤리연구소 10월 포럼 현장 모습

성산생명윤리연구소는 매월 포럼을 개최하며, 각종 세미나와 생명윤리 관련 자료들로 한국과 교계를 섬기고 있다. 이러한 활동에 많은 관심과 후원이 필요하다. 교계가 별다른 관심을 보이지 않던 순간에도 이러한 일들을 위해 끊임없이 달려온 성산생명윤리연구소에 많은 관심과 기도를 부탁드린다.

아래는 연구소 홈페이지에서 소개하고 있는 후원 방법이다. 성산생명윤리연구소를 후원하는 방법은 CMS자동이체, 은행자동이체, 무통장입금, 직접 후원 등이 있다. 이메일과 전화로 문의하면 직접 안내도 받을 수 있다.

정기 후원

CMS자동이체 후원안내

– 후원자님께서 직접 은행에 방문할 필요 없이 성산생명윤리연구소에서 금융결제원으로 자동이체를 신청해 드립니다.

– 회원가입시 주민번호, 성명, 주소, 연락처, 출금계좌번호, 은행명, 후원금액수를 적어 주시면 됩니다. 이메일이나 문자 ,전화를 통해서도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은행자동이체

후원자님께서 신분증을 지참하고 거래은행을 방문하여 이체를 신청하시면 됩니다.

특별 후원·지정 후원 <신청: 온라인, 전화로 신청>

– 후원자님께서 연구를 원하는 주제를 지정해서 후원해 주시면 해당 연구를 진행할 수 있습니다.

– 창립기념세미나, 홈커밍데이 개최 비용 등과 같이 특정 목적을 지정해서 후원해 주실 수 있습니다.

 

일반 후원

무통장입금

성산생명윤리연구소 후원회 후원계좌로 후원금을 입금해 주시면 됩니다.

 

후원자님에 대한 예우

- 소식지, 생명지, 저술 그 외 발간되는 각종 간행물, 출판물을 발송해 드립니다.

– 연구소가 개최하는 각종 행사에 초대장을 보내드려서 우선 참석하실 수 있도록 안내합니다,

 

█ 계좌: 신한은행 100-025-102975 성산생명윤리연구소

█ 문의: 이메일 ssbioethics2@daum.net

█ 전화 02-744-3402

 

 

 

이재욱  softrock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