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0 화 03:28
상단여백
HOME 칼럼 시와 쉼터
단풍
오명숙 집사는 34년간 서울대병원 간호사로 근무했으며 2003년 고려문학상 시부분 신인상을 받고 등단했다. 현재 솔리데오 합창단원이며 복음자리교회 집사로 섬기고 있다.

나뭇잎은 몸살을 앓으며
갖가지의 단풍을 지어낸다

초록 물기를 조금씩 잃어가며
빨강 노랑 주황으로 말라간다

아름다움이 바싹 익어갈 때쯤
나뭇잎은 미풍에도 힘없이 떨어진다
낙엽이란 이름으로

그리고
사람들의 발자국에 
바스락 소리를 내고 떠나간다

 

오명숙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명숙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