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0 화 08:14
상단여백
HOME 소식 신간소개
정태호 제5시집 『창세기』 출간, 순례자의 수행록이며 신앙록

정태호 제5시집 『창세기』가 문화발전소에서 20일 출간되었다.

시인 정태호 장로

정태호 시인은 예장고신 경기동부노회에 속한 열방교회(담임 안병만 목사)의 장로로 섬기고 있다. 지난 1987년 <시와 의식>으로 등단하여 (사)한국문인협회원, (사)국제펜클럽 한국본부 이사, (사)한국국보문인협회 부이사장, (사)한국시인협회원, (사)한국경기시인협회원으로 활동한다.

현재 (주)MAP네트웍스 대표이사이고 저서로는 시집<피아노와 꽁보리밥>(90년) <나도 시베리아로 가고 싶다>(91년) <겨울 장미의 꿈>(2013년) <풀은 누워야 산다>(2017년) 수필집<무지의 소치로 소이다> 등이 있다. 얼마 전에는 한국문학비평가협회 작가상을 받기도 했다.

5번째 시집 『창세기』는 “순례자의 수행록” 이며 “신앙록”이라고 할 수 있다. 한국시학 발행인인 임병호 시인은 정태호의 시집 『창세기』는 성지를 찾아다니며 참배하는 순례자의 수행록이며 고백론이라고 논평했다. 임병호 시인은 『창세기』는 ‘신앙 시’라기보다는 소위 사회 참여시에 가깝다며, “ 이렇게 고뇌하며 순례하다 희망과 사랑을 찾는다”고 평한다.

『창세기』는 서시를 비롯하여 총 66편의 시가 수록되어 있다. 정태호 시인은 서시에서 “말씀은 울림의 빛으로 퍼져 나가는데/ 목청은 변절되어 빛바랜 오류로 떠돌고 있다”며, “회개의 눈으로/ 감격의 은혜로/ 분노의 질책으로/ 혹은 설교로 혹은 설명으로” 이 외침을 들어 달라고 부탁한다.

 

김대진  wisestar21@gmail.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