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8 화 07:19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에세이
대림절 사모가
Photo by Dan Kiefer on Unsplash

대림절 사모가/ 김기호(언약교회 담임목사, 시인)

그대 없는 세상
천년을 하루같이

영원을 기다리는
신부의 자태라면

그것이
믿음이라고
할 수 있겠지

진리가 불변하듯
사랑도 한결같아

있고 없음이
구별되지 않아서

내 안에 그가 있듯이
그분 안에 나도 있어.

등불 들고 기다림이
익숙지 않아도

밤 깊을수록
새벽도 오리니

이 심지
다 타들기 전
그대 와서 안아주면.

 

코닷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닷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