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8 화 07:19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에세이
메리 크리스마스

 

오명숙 권사는 34년간 서울대병원 간호사로 근무했으며 2003년 고려문학상 시부분 신인상을 받고 등단했다. 현재 솔리데오 합창단원이며 복음자리교회 권사로 섬기고 있다.

나 어릴적 성탄절 새벽
주일학교 선생님들이 우리집에 새벽송을 오셨습니다
고요한 밤 거룩한 밤
노엘 노엘~~
아기 예수님은 잘도 자는데
나와 동생은 잠에서 깨어
내복 바람으로 창문에 매달렸습니다
엄마는 선생님들이 메고 오신 커다란 자루에
준비한 선물 보따리를 넣어주셨습니다
메리 크리스마스를 외치며
손 흔들며 떠나가는 선생님들이
그 날은 천사처럼 느껴졌습니다
우리 집에 잠시 놀러온
하늘나라 천사 같았습니다

그 때의 어린 숙이가 인사합니다
메리 크리스마스~~!

 

 

코닷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닷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