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8 화 07:19
상단여백
HOME 칼럼 일반칼럼
전광훈 목사 발언에 대한 원론적 접근
김민호 목사(회복의교회 담임)

실존주의와 포스트모더니즘 시대에 텍스트는 별 의미가 없다. 중요한 것은 듣는 사람들의 주관이다. 텍스트가 어떤 것이라고 해도 듣는 사람이 좋은 의미로 받아들이면 좋은 것이고 나쁘게 받았으면 나쁜 것이라고 한다. 한 남자가 한 여자에게 선한 의도로 ‘아름답다’고 해도 그 여자가 기분 나쁘게 받아들였으면 의도(중심)와 관계없이 성희롱으로 곤욕을 치르게 된다. 이것을 철학적으로 ‘해체주의’라고 한다.

최근 전광훈 목사의 발언에 대한 기독교인들의 입장에도 동일한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어떤 사람은 심각한 신성모독이라고 침을 튀긴다. 반대쪽은 긍정적으로 바라보아야 한다고 주장한다. 상당수의 기독교인들은 이 문제를 어떻게 바라보아야 할지 혼란스러워한다.

해체주의자들처럼 “텍스트의 흐름은 중요하지 않다. 중요한 것은 듣는 사람들이 어떻게 받아들였는가일 뿐이다”라고 보아야 하는가? 또는 “그의 중심이 중요하다. 표현을 문제시하지 말라”는 말에 귀를 기울여야 하는가? 애석하게도 이 둘의 입장은 정확하게 해체주의적 관점을 가지고 있다. 따라서 이런 입장으로 이 문제를 해석하고 평가한다면 불신자들과 아무런 구별됨이 없다. 성경적 관점에서 본다면 문제의 핵심은 회중들이 어떻게 느꼈는가가 아니다. 제3계명처럼 결코 망령되게 일컬어서는 안 될, 하나님의 거룩한 성호와 관련된 문제라는 원론적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

원론적 접근에 들어가기 전에 한 가지 질문을 던지고 싶다. “우리 기독교인들이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광야교회에 나가서 열정적으로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며 기도하는 목적은 무엇인가?” 아마 대부분 “신앙의 자유를 수호하고 위기에 처한 나라를 지키기 위해서다”라고 할 것이다. 또 질문을 던져보자. “신앙의 자유를 위협받고 나라가 극도의 위기에 처한 원인이 어디에 있다고 생각하는가? 하나님은 왜 이런 위기를 우리에게 허락하셨는가?” 이 질문들에 대해 심각하게 고려해 보아야 한다.

자문해 볼 질문이 더 있다. 우리가 광장에 모여 추운 바닥에서 목이 터져라 기도하는 의도가 ‘진심으로’ 하나님만이 이 위기를 해결해 주실 것이라고 믿기 때문인가? 아니면 정권을 향한 공포심을 유발하기 위한 보여주기식의 퍼포먼스인가? 만약 기도의 의도가 후자에 기울어져 있다면 대중의 단합된 힘이 하나님 노릇해 줄 것이라고 믿고 촛불을 들었던 사람들과 다를 것이 없다. 촛불이 아니라 기도 소리로 위협을 할 뿐이다.

오해하지 말라. 광장에 모이지 말라거나, 기도하지 말라는 말이 아니다. 이 모습 자체는 귀하다. 그러나 우리의 중심을 보시는 하나님 앞에서 냉철하게 점검해 보자는 말이다. 시편 기자는 다음과 같은 말씀으로 우리에게 경종을 울리는 듯하다.

“여호와는 말의 힘이 세다 하여 기뻐하지 아니하시며 사람의 다리가 억세다 하여 기뻐하지 아니하시고 여호와는 자기를 경외하는 자들과 그의 인자하심을 바라는 자들을 기뻐하시는 도다”(시 147:10-11)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것은 군중의 숫자가 아니다. 또는 앞에서 무리를 이끌어 가는 사람의 카리스마가 아니다. 딱 하나 “자기를 경외하는 자들과 그의 인자하심을 바라는 자들”을 기뻐하신다. 이것이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핵심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

전광훈 목사의 발언에 대한 회중들의 반응 속에서 우리는 과연 여호와께서 기뻐하시는 자들의 특징으로 반응하고 있는지 묻고 싶다. 광장에서 추위에 떨며 눈물로 목이 쉬도록 기도하지만, 우리에게 얼마나 하나님 경외함과 인자하심을 바라보는지 묻고 싶다. 전광훈 목사의 발언을 아무리 좋은 의도로 들었다고 하더라도 그것은 하나님 앞에서 아무런 의미가 없다. 분명히 그 표현은 분명히 하나님의 거룩한 성호에 대한 모독이다. 온갖 궤변으로 합리화하지 말자. 또 이런 궤변적 선동에 경건한 성도들이 부화뇌동하지 말았으면 한다. 현실적으로 위기의 상황이기 때문에 덮어놓고 가자는 말에도 현혹되지 말았으면 한다. 전광훈 목사가 사라지면 이 나라는 끝나는가? 하나님의 비위를 거스르는 것은 두렵지 않고 전광훈 목사의 비위를 거스르는 것은 두려운가? 전 목사의 표현에 따르면 이 나라의 주관자는 하나님이 아니라 전 목사다. 그는 하나님을 마치 알리딘의 마술램프의 지니처럼 취급하는 듯하다.

하나님은 중심을 보시기 때문에 표현을 문제 삼지 말자는 사람들이 있다. 하나님은 분명히 중심을 보신다. 맞는 말이다. 그러나 성경을 좀 더 정확히 읽어보자. 이 말씀은 여기에 사용될 말씀이 아니다. 신명기 10:17을 보면 하나님은 “사람의 외모를 보지 아니하시며”라고 했고, 사무엘상 16:7도 “내가 보는 것은 사람과 같지 아니하니 사람은 외모를 보거니와 나 여호와는 중심을 보느니라”고 한다. 중심을 보신다는 말씀의 핵심은 “외모를 보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한 말씀이지, ‘행위’나 ‘말’을 보지 않는다는 말이 아니다. 도리어 성경은 하나님께서 분명히 우리의 말과 행위를 심판하신다고 한다. 시편 기자는 “그들의 입술의 말은 곧 그들의 입의 죄라”(시 59:12)고 한다. 또 “하나님은 모든 행위와 모든 은밀한 일을 선악 간에 심판하시리라”(전 12:14)고 한다. 사도 야고보의 말처럼 “누구든지 스스로 경건하다 생각하며 자기 혀를 재갈 먹이지 아니하고 자기 마음을 속이면 이 사람의 경건은 헛것”(약 1:26)이다.

무엇보다 전광훈 목사는 평신도가 아니다. 목사다. 목사이기 때문에 이런 표현은 더 심각하게 여겨져야 마땅하다. 바울이 한 말을 떠올려보자. 그는 “만일 음식이 내 형제를 실족하게 한다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아니하여 내 형제를 실족하지 않게 하리라”(고전 8:13)는 신중한 태도를 견지했다. 그는 이런 태도를 가르쳐야 할 위치에 있는 직분자가 아닌가?

이런 글을 쓰면 어떤 사람은 좌익으로 전향했느냐고 광분하는 사람이 있다. 자신이 지지하는 사람을 공격하면 적으로 간주하는 태도는 전체주의로 가는 지름길이다. 잘 하고 있는 전광훈 목사를 죽이려는 것이 아니다. 잘하면 잘한다고 하는 것이 인지상정이다. 그러나 잘못한다면 잘못한다고 반응해야 민주주의가 된다는 점을 말하고 싶은 것이다. 이것이 안 되면 대의 민주정치는 죽는다. 하나님과 법이 사는 나라가 아니라, 인기 영합과 선동이 판치는 세상이 된다. 이 영역은 좌익의 영역만이 아니다. 우익 진영도 다를 바 없다. 독일을 히틀러도 이렇게 권력을 잡았다. 국민이 잘잘못을 무서울 정도로 냉철하게 판단하는 풍토가 되어야 한다. 이런 풍토에서 법치와 민주주의는 비로소 꽃을 피우게 된다.

작금의 현실을 바라보며 링컨의 말을 떠올리게 된다.

“하나님이 우리 편이 되어 달라고 기도하지 말고, 우리가 항상 하나님의 편에 서게 해 달라고 기도합시다.”

 

김민호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소리 2019-12-24 16:18:28

    요즘은 무슨 말 한 마디 하기도 무서운 세상입니다. 자기와 다르면 무조건 적으로 간주하니까요. 위 글은 많은 사람들이 헷갈려하는 일에 좋은 답변을 주었다고 봅니다. 기도를 데모로 하는 것이 과연 옳을까요? 이것은 전에 진보적인 기독인들이 많이 하던 일이 아니었던가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