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4 월 14:21
상단여백
HOME 칼럼 시와 쉼터
눈꽃과 벚꽃 사이에

눈꽃과 벚꽃 사이에/ 정돈화 (광혜교회 원로목사)

 

금년 설에 유난히 눈이 잦아

진흥원 벚꽃 광장에 온통 눈꽃이 피었네

아름드리 짜여 진 벚나무 가지마다

만발한 눈꽃

마치 4월의 벚꽃인양

마음이 들떠지네

 

그래도 눈꽃은 벚꽃이 아니다

영롱한 색채도 없고

향긋한 체취도 없고

보드란 감촉도 없다

 

벚꽃이 피기 까지는

아직 남은 겨울을 참아야 하고

벚꽃이 피기 까지는

더 따사한 햇살을 받아야 하고

벚꽃이 피기 까지는

창조주의 은총을 더 많이 입어야 하고

 

눈꽃이 벚꽃이 되기까지는

더 많은 날들을 기다려야 한다.

기다림이

찬란한 벚꽃을 피우리라

 

정돈화(광혜교회 원로목사, 시인)

정돈화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돈화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