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16 일 16:07
상단여백
HOME 소식 고신
산돌손양원기념사업회, 이성구 목사 신임 회장으로 선출산돌손양원기념사업회 제10회 총회 개최

“구주를 생각만 해도 이렇게 좋거든...” 정주채 목사(산돌손양원기념사업회 회장)의 인도로 찬송을 드리며 산돌손양원기념사업회 정기총회 개회 예배가 향상교회당에서 드려졌다. 이설규 장로(사업회 감사)가 기도하고 이성구 목사(시온성교회 담임)가 요한복음 10:1-15를 봉독하고 “나는 선한 목자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산돌손양원기념사업회 제10회 총회가 열린 향상교회 소예배실

우리의 최종 목표는?

이 목사는 “우리는 예수님을 따르는 사람”이라며, “신앙과 학문과 목회 그리고 삶의 마지막 관심사는 예수가 누구신가?”로 모여진다고 했다. 그는 “예수가 우리의 최종 목표임에도 불구하고 정말 우리가 예수를 삶의 궁극적 목표로 따르고 있는가?”라는 질문을 던졌다.

이 목사는 “예수는 선한 목자이고 선한 목자는 양들을 위하여 목숨을 버린다.”라고 성경이 말씀한다 전했다. “손양원 목사님은 예수님을 따르는 선한 목자입니다. 왜 양들을 위해서 목숨을 버렸기 때문입니다. 오늘 우리도 선한 목자를 따라야 합니다. 양들을 위해서 목숨을 버리는 주님을 따르는 선한 목자로 살아야 한다. 양을 업고 자기를 배를 채우고 자기 명예를 내세우고 자기 편리를 추구하는 사람이 되는 것이 아니라 양을 위해서 목숨을 버리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좌로 부터 박유신, 안경선, 정주채, 이성구 목사

양을 위해 목숨을 버리는가? 양을 이용하는가?

이 목사는 우리의 질문은 한마디로 “양을 위해서 목숨을 버리려 하는가?”라고 전했다. 그는 “교회를 위해서 하나님의 나라를 위해서 성경의 가치와 주님의 양 떼를 위해서 목숨을 버려야 하는 시대가 도래했다”라고 강조했다.

설교자의 축도로 개회 예배를 마치고 정주채 목사(사업회 회장)의 사회로 총회 회무처리가 시작되었다. 김승구 사무처장이 회원 점명하고 성수 되므로 회장이 개회를 선언했다. 김승구 사무처장이 2019년 사업 및 재정을 보고하고 이설규 감사가 “사단법인의 목적에 맞게 재정이 적정하게 집행되었음과 시재금 현황의 정확함을 확인하였다”고 보고했다.

산돌손양원기념사업회 신임회장 이성구 목사

이성구 목사 신임회장으로

산돌손양원기념사업회 신임 회장은 이성구 목사가 추대되었고, 전임 회장 정주채 목사는 신임 이사장을 맡기로 결의하였다. 2020년 사업계획은 “손양원 순교 70주년 기념사업”을 중심으로 학술 발표회, 손양원 평전 발간, 특별전시회, 손양원 UCC 공모전, 현충시설 체험 박람회, 기념관 방문의 해 등이다.

한편, 산돌손양원기념관 관장 안경선 목사는 아프리카 한센병 환우들을 위한 선교사역을 위해 파송됨으로 사임하고 신임관장으로 박유신 목사(손양원 목사 외손자)가 선임되었다. 신임 회장 이성구 목사는 역사를 기억하는 일에 헌신하는 사람들이 많이 나타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대진  wisestar21@gmail.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