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5 일 15:15
상단여백
HOME 칼럼 시와 쉼터
분홍 노루귀
분홍 노루귀 / 사진@조윤희

 

분홍 노루귀 / 조윤희(김해중앙교회 집사)

 

비스듬히 기울어진

언덕배기 기대고 누운 채

계절의 걸음 앞에

미련스레 트림질하는

느릿한 볕살이

겨울의 횡포 앞에서

얼어버린 듯 하다

겹겹이 챙겨입은

그대의 염려와 당부는

뒷전에 벗어두고

훅하고 밀려드는 찬바람에

어쩔 수 없는 나약함

들통 나 버렸다

익어가는 겨울 바람에게

더욱 색깔을 내놓으며

하루만큼의 독백을

고집스레 되뇌이고 선

노루귀의 배짱에

허공을 뒤척이며 지나는

그리움 한 줌

잿빛 그림자 스며든 산허리에

걸려 넘어지지 않기를

그대의 품 속 같은

우리의 시간들을

오롯이

기다리는

분홍 노루귀

그렇게

봄빛

꿈꾸다 uni~☆

 

 

조윤희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윤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