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7 토 10:45
상단여백
HOME 사설과소식 사설
총회장의 초법적인 처사를 개탄한다

이미 보도된 대로 7월22일 오후 2시 반포동 소재 총회회관(고신) 회의실에서는 이상한 일이 진행되고 있었다. 곧 총회장이 총회직원들의 구조조정을 단행한다며 행정국장과 유지재단 사무국장, 교육원 원장 및 세계선교위원회 본부장 등 총회 부서장들과 사무직원들에게 일제히 임명장을 수여한 것이다. 보직이 실제로 변경된 사람은 거의 없지만, 총회장이 아무런 법적인 근거도 없이 위 거명된 직원들을 재임명했다는 사실은 시사하는 바가 아주 크고 파격적이다.

그리고 이 날 임명식에 참석하지 않은 교육원 원장과 세계선교위원회 본부장은 대기발령을 낼 것이라고 위협(?)했다는 소문도 들린다. 22일 임명식 직후 법적 근거가 없는 임명식에 참석할 수 없다며 불참한 직원들에 대해서는 바로 대기발령을 내린다는 이야기도 있었으나, 일단 총회장이 오는 28일에 교육원 이사장과 세계선교위 집행위원장을 만나본 후 실행하기로 했다는 소식이 후문으로 들리고 있다.

지난 본보의 보도와 사설을 통해 총회 직원들의 재임명과 업무인수인계를 7월말까지 끝내도록 한다는 총회회관구조조정위원회의 결정이 알려지면서 고신교단 내에는 “참 희한 일이 일어나고 있다”며 앞으로 발생할 갈등과 혼란을 염려하는 지도자들이 많았다. 그런데 실제로는 훨씬 더 과감한(?) 단행이 이루어졌다. 곧 인사권의 소재가 완전히 다른 행정국장, 교육원 원장, 세계선교위원회 본부장까지 신규임명 및 재임명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대관절 누가 총회장에게 이런 인사권을 주었는지, 총회회관구조조정위원회가 무슨 권한으로 이런 초법적인 일을 단행하였는지, 듣는 사람들마다 놀라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

총회회관의 직원 임면권 곧 유지재단 사무국장 등의 인사권은 이사회에 있다. 더구나 행정국의 설치 및 교육국, 선교국 등의 명칭변경과 구조변경에 대해서는 아직 총회의 허락이 나지 않았다. 그리고 이런 일은 총회규칙이 변경되어야 가능한 일이다. 또 교육원장의 인사권도 물론 교육원 이사회에 있으며, 선교본부장의 인사도 마찬가지로 선교집행위원회 소관이다. 이런 이사회나 위원회가 총회의 법적 기관으로 엄연히 존재하고 있는데, 총회장(혹은 구조조정위원장)이 마음대로 이런 부서장들을 해고와 동시에 재임명하였으니 언어도단이다.

한편 이런 초법적인 행사에 대해 공식 비공식으로 많은 사람들이 사전에 반대하거나 총회 후까지 미루어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총회장이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며 확고부동(?)한 주장을 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고 말하는 관계자들도 있다. 총회회관구조조정위원회의 위원 중에도 “이런 식으로 하다가는 오히려 꼭 해야 하는 사무직원들의 구조조정까지도 물 건너가는 건 아닌지 모르겠다”며 “총회가 총회장의 이런 독단적인 행사에 대해 책임을 물을 경우 총회장이야 사과 한 마디로 끝날 수 있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구조조정안 자체가 부결될 가능성이 없지 않다”며 걱정하는 사람들이 있다.

총회장과 서기는 “지난 총회가 구조조정을 시행하도록 이미 결의했으니 가능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총회 총대들은, 그 결의는 구조조정을 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결의이며, 또 주로 총회 내 사무직원들의 봉급을 서로 균형 있게 조정한다든지 근로소득세 납부와 함께 4대 보험 등으로 직원들의 복지를 보장하는 정도의 구조조정으로 이해하고 있었다. 그런데 작금에 단행한 인사발령 등의 행사는 무법한 처사요 총회를 능멸하는 횡포라고 할 수 있을 정도다. 대관절 총회장에게 이렇게까지 할 수 있는 권한이 어디 있는가?

총회장은, 총회회관구조조정위원회가 초안한 규정에 총회인사위원회(총회장, 부총회장 2인, 총회서기, 사무총장)가 있으므로 이 위원회가 인사권을 갖는 것으로 이해하는 것 같으나, 이 인사위원회는 아직 단순한 하나의 초안으로 나온 기구에 지나지 않다. 이 안을 총회가 승인을 해야 기구가 권한을 갖는 것이다. 그런데 스스로 이런 기구를 만들고, 총회의 승인도 없이 스스로 권한을 행사하는 일은 상식도 원칙도 없는 그야말로 천부당만부당한 일이다. 더욱이 우리는 감리교도 천주교도 아닌데, 과연 중앙집권적인 이런 기구의 설치가 가능한지도 묻고 싶다.

우리는 다시 한 번 간곡히 권면하며 주장한다. 총회회관구조조정위원회는 총회회관 내 사무직원들의 처우에 대한 것들만 조정하는 것으로 끝내야 한다. 그리고 총회의 전체적인 구조조정은 지난 총회가 구성해준 “총회기구개혁위원회”에서 해야 할 일이다. 이 기관에서 충분히 연구하고 여론을 수렴하여 좀 더 차분히 구조를 개혁하거나 조정하도록 맡겨야 한다. 그리고 총회기구개혁위원회도 이런 중대한 일은 개혁주의 교회론과 장로교 정치원리를 따라 추진하도록 신중해야 한다.

교회는 그리스도의 몸이다. 그리스도와 같이 되고 그리스도께서 하신 일을 해야 한다. 그래서 예수님의 3대 사역은 바로 교회의 3대 사역이다. 교육과 선교와 복지는 교회 곧 총회가 가장 중점을 두고 수행해야 할 과업이다. 따라서 이 사역을 맡은 부서들은 어느 부서들보다 그 위치를 우위에 두어야 한다.

그리고 장로교의 정치원리의 전제는 인간의 전적타락이다. 그래서 장로교는 특정 직분이나 개인에게 권세를 주징 않는다. 상존하는 당회장이나 노회장도 한 의결기구의 회장일뿐 개인적으로는 주어진 특별한 권세나 독자적인 권한이 없다. 그리고 장로교 정치원리 중 근본에 속하는 또 하나의 원리는 자율과 자치이다. 각 당회나 노회는 독립적인 치리권을 갖도록 되어 있다. 이와 같이 총회의 상설기구 중 교육, 선교, 복지 기구는 최대한 자율과 자치를 보장하여 창의성 있는 사역과 사역의 발전을 기해야 함이 옳다.

마지막으로 본보는 교회의 모든 지도자들에게, 총회의 기구가 좀 더 성경적일뿐 아니라 장로교 정치원리에 맞도록 조정 혹은 개혁되도록 이 일에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한다고 사실을 상기시켜 드리고 싶다. 시대가 흘러가면서 우리는 점점 더 개혁주의 신학과 사상, 그리고 그 정신에서 멀어지고 있다.

많은 교회 지도자들이 세속인들과 마찬가지로 권세와 명예에 집착하고, 겸손과 기도에는 크게 약해지고 있다. 자기주장들은 강해지고 “하나님의 선하시고 기뻐하시고 온전하신 뜻을” 찾는 개혁주의 열정은 현저히 식어가고 있다. 기도해야 하고 토론해야 한다. 학자들은 성경과 개혁주의 전통을 연구하여 이를 계속 상기케 해야 한다. 교회는 개혁되었음으로 계속 개혁되어야 한다.

코닷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닷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