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6 일 22:04
상단여백
HOME 미래교회포럼 가정교회
가정교회 사례발표성안교회를 중심으로
   
 

 

1.성안교회소개                                                                                                     

 1) 1971년 6월 20일 계정남목사가 성남시 상대원동에 개척한 교회

 2) 1991년 9월 15일 담임목사 부임

 3) 2002년 10월 18일 가정교회 전환함, 가정교회를 시작하기 전 출석교인 419명

 

2. 가정교회로 전환하기 전의 교회 모습

 1) 침체된 교회 분위기

 2) 그룹간의 지나친 결속

 3) 취업 여성의 증가로 구역모임 인원 점차 감소

 4) 탈진으로 안식년을 준비


3. 가정교회로 전환하게 된 동기

 1) 목회에 대한 절망감

 2) 바른 교회에 대한 갈망


4. 전환하면서 겪은 어려움

 1) 경제적, 환경적인 어려움으로 인한 부담감

 2) 교인들이 떠남,

 3) 중직자들의 갈등


5. 전환한 후에 나타나는 변화들


 1) 가정교회로 인하여 친밀한 사귐이 이루어짐

연    도

   2001

   2002

   2003

  2004

  2005

  2006

  2007

 주일출석

    419

    369  

    399  

   411

   427

   450

   458

 목장출석

구역 160

    243

    290

   341

   358

   404

   414

    %   

    38%

    66%

    73%

   83%

   84%

   90%

   90%


    - 소외되었던 교인들이 가장 기뻐함

    - 1주일에 한 번씩 함께 모여 식사하고 삶을 나눔으로


 2) 가정의 회복

    - 부부가 나눔을 통해서 서로 알게 됨으로

    - 나눔을 통해서 치유가 됨으로

    - 다른 부부를 보고 배움으로


 3) 섬김의 러더십 회복

    - 성경적인 리더십은 섬김이라는 인식을 가짐으로

    - 목자는 섬기는 자라는 생각을 가짐으로

    - 섬기면서 믿음의 성숙을 경험함으로


 4) 평신도 사역의 활성화

    - 목회자의 고통과 보람을 함께 누림

    - 목회자의 심정을 이해함

    - 교회가 건강해졌다.


 5) 남자의 리더십이 세워짐

  연    도

   2002

   2003

  2004

   2005

   2006

   2007

  남녀비율

    41%

    47%

   46%

    49%

    51%

    55%


    - 주일예배 남자출석 점차 증가

      * 목장을 편하게 참석한다.

      * 교회에 아는 사람이 있다.

      * 주일예배 때 간증에 격려를 받는다.

    - 목자 71명 (남자목자: 54명, 여자목자: 17명)

    - 가정에서 남편의 리더십이 세워짐


 6) 불신자 전도가 된다.

  연    도

  2002년

  2003년

  2004년

  2005명

  2006년

  2007년

  세 례 자

   19명

    26명

    29명

    50명

    51명

    36명


    - 교회 전체가 영혼구원에 초점이 맞춰짐

    - 수평이동을 막았다.

    - 따듯하고 편안한 목장의 분위기

    - 간증

    - 관심을 갖는 목장식구들


 7) 효과적인 새신자 양육

    - 매주 목장모임을 통해서 돌봄

    - 목장식구들의 관심과 돌봄

    - 환영부터 삶 공부까지 신앙성숙을 위해 돕는다.


 8) 재생산이 이뤄진다.

  연    도

  2002년

  2003년

  2004년

  2005년

  2006년

  2007년

  목 장 수

    36개

    36개

    48개

    63개

    67개

 

코닷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닷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