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7 토 10:45
상단여백
HOME 칼럼 일반칼럼
내 친구 배형규 목사
  • 박원희 목사 /낙도 선교회
  • 승인 2007.07.26 00:00
  • 댓글 1

   
▲ 아프칸에서 순교한 배형규 목사
내 친구 형규가 텔레반에 납치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잠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일이 손에 잡히질 않았습니다. 엎드려 울며 기도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리고 이 사건을 둘러싼 언론들과 인터넷글들을 바라보면서 저는 수 없는 고통과 생각을 했습니다.

그리고 내가 그리스도인으로 어떻게 살 것인가 라는 생각을 다시 했습니다 . 

내 친구 배형규 목사는 참 신실한 형제였습니다. 자신이 많은 일을 그리스도 앞에서 최선을 다했습니다. 단 한번도 거짓으로 사람을 대하거나 언행을 한 적이 없습니다.

기도의 사람이었습니다. 늘 기도를 부탁하고 기도하는 형제였습니다. 사랑이 많은 형제였습니다. 후배들과 선배들을 늘 사랑하고 아끼는 사람이었습니다. 힘들고 어려운 사람들을 보면 지나가지 못하는 형제였습니다. 사모님도 백혈병에 걸린 사람을 위하여 골수이식을 했습니다.

그리고는 성함이라도 알려달라는 환자에게 자신의 이름을 끝내 밝히지 않았습니다. 내가 어려울 때 늘 쌈짓돈을 주머니에 넣어주고는 버스를 타고 가버린 친구였습니다. 도서관에서 공부하고 잠을 자야하는 어려운 가운데서도 도서관주인과 도서관에서 공부하는 어려운 학생들을 보살핀 형제였습니다.

그는 선교를 교세확장이나 영웅심리나 무용담으로 선교하지 않는 형제였습니다. 정말 이슬람을 사랑하고 걱정하는 형제였으며 열방의 영혼들을 사랑하는 형제였습니다. 형규같은 목사가 많아진다면 한국교회는 행복한 교회가 될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형규를 볼 때마다 저는 늘 자신이 초라하게 생각되었습니다. 형제에게 있는 넉넉함, 이웃을 사랑하고 포용할 줄 아는 하나님 아버지의 마음. 도저히 보통사람이 흉내낼 수 없는 그리스도의 사랑이 있는 형제였습니다. 

형규가 텔레반에 납치된 것으로 인하여 마음이 불안하고 고통스럽습니다. 그러나 수많은 인터넷 글들 속에 그리스도인들을 폄하하는 글들을 보면 더 고통스럽고 아픕니다. 

내 친구 배형규는 제가 그와 동행하면서 살아온 날들 가운데 영혼이 투명하고 깨끗한 형제였습니다. 내 목숨을 대신하여 살리고 싶은 형제이며 저의 심장을 꺼내 주고 싶은 형제입니다. 어쩌면 제가 죽어야 할 자리에 형규가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기도해주십시오. 그리고 내 친구 형규는 그리스도 예수 앞에서, 하나님 앞에서 이웃앞에서 얼마나 정직하고 성실했으며 사랑과 섬김이 많았던 형제인지 말해주십시오. 내 영혼이 증인입니다 . (낙도선교회 홈페이지 / 박원희 목사 )

박원희 목사 /낙도 선교회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권봉도 2007-07-26 18:28:22

    아버지 하나님 !
    이 형제의 진솔한 고백이 담긴 간증을 들어신것으로 믿습니다
    배형규 목사가 이땅에 온 뜻과 그생명을 거두어 가신 주의 뜻을 우리는 압니다
    그 종이 뿌린 새빨간 피가 헛되지 않을 것을 우리는 확신 합니다
    한알의 섞어지는 밀알이 되게 하소서
    백배 천배의 열매가 맺음을 우리 세대에 보게 하소서
    우리의 간절한 소망이며 믿음이 옴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