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6 금 06:54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에세이
사랑도 미완성이 아름답다
사진은 청송 어느 호수에서 담은 것이다. 물 위에 온기가 느껴지지만 해가 얼굴을 내밀었다면 금상첨화였을 것이다. 미완성의 사진이라할 것이다. 그러나 해가 얼굴을 내밀었다면 물안개는 사라질 것이다./사진: 천헌옥

          

          사랑도 미완성이 아름답다

김기호 목사(언약교회 담임/시인)

                                                      

             사랑도 

             미완성이 아름답더라 

             너무 완벽하여 

             부담 되는 

             화가의 그림보다 

             삐딱 빼딱 

             오물 조물 

             아이 그림에서 

             감동받듯 

             사랑도 

             삐뚤 빼뚤

             울퉁 불퉁

             그래도 

             손잡고 걸어가는 

             미완성이 

             예쁜 법이다.

 

김기호  kiho702@hanmail.net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