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3.24 금 01:10
상단여백
기사 (전체 419건)
동백
동백 /김기호 목사한번만 피는 게 아니더이다꽃으로 탄생해서 한 번비장하게 목 떨구고 땅에서 한 번그리고그 진한 감동으로 내 마음 속에서...
김기호  |  2017-03-19 09:01
라인
겉과 내면의 조화
겉과 내면의 조화 /김윤하경주 동궁과 월지(안압지) 의 야경사진입니다. 이곳에 야경은 물에 비췬 반영 때문에 아름답습니다. 물에 비췬 ...
김윤하  |  2017-03-12 09:29
라인
<사순절 묵상>
사순절 묵상 /송길원‘혼자 있음’과 ‘홀로 있음’의 다름을 이제야 알았네‘혼자 있음’은 버려진 상태, ‘홀로 있음’은 스스로의 단절‘혼...
송길원  |  2017-03-05 13:26
라인
[마음에 큰 산 하나]
[마음에 큰 산 하나] -지형은 마음에 산 하나 품어야 영혼을 고이 지키어 야만의 세월을 살 수 있지 장도(粧刀) 하나는 품고 살아야 ...
지형은  |  2017-02-26 13:04
라인
마음에 담은 平和
마음에 담은 평화 /김경근해변에 가보라! 성경에 아브라함에게 “네 자손이 바다의 모래알 같이 하늘이 별같이 많으리라”고 언약의 말씀을 ...
김경근  |  2017-02-19 09:53
라인
[여행에서 돌아온 자리]
[여행에서 돌아온 자리] -지형은 일상을 떠나서 낯선 곳으로 가는 여행은 목적지가 없어도 좋다 아침저녁 하던 일들을 이리저리 맡기고 얼...
지형은  |  2017-02-12 13:35
라인
세상을 품은 마음
세상을 품은 마음 /김윤하 "꽃" 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피렌체는 이름 그대로 꽃 처럼 아름다운 도시입니다. 특히 미켈란젤로 언덕에서...
김윤하  |  2017-02-05 09:37
라인
나무는 죽어도 눕지 않는다
나무는 죽어도 눕지 않는다 /천헌옥 문명의 이기, 깔끔한 도로포장, 시꺼먼 연기, 가로변의 나무들은 그렇게 아파서 신음하다 말라 죽고 ...
천헌옥  |  2017-01-29 08:00
라인
<울려라 종소리>
울려라 종소리 /송길원울려 퍼져라 우렁찬 종소리여, 거친 창공에흐르는 구름 차가운 빛에 울려 퍼져라보라 이전 것은 지나갔으니 새 날이 ...
송길원  |  2017-01-22 09:51
라인
[여행에서 돌아온 자리]
[여행에서 돌아온 자리] -지형은 일상을 떠나서 낯선 곳으로 가는 여행은 목적지가 없어도 좋다 아침저녁 하던 일들을 이리저리 맡기고 얼...
지형은  |  2017-01-15 10:12
라인
동네마다 祝祭는 망국현상
동네마다 祝祭는 망국현상 /김경근 얼마 전 동네 어르신들의 나들이에 따라서 ‘안동하회마을’을 찾았다. 마을 어귀에 ‘천하대장군’&sdo...
김경근  |  2017-01-08 15:34
라인
성령의 바람이 불어와
성령의 바람이 불어와 /김윤하 지중해의 새벽, 선상으로 다가 온 여명을 보며 붉은 해를 기다렸습니다. 나폴리 항구의 역사를 품에 안고 ...
김윤하  |  2017-01-01 07:57
라인
성탄의 선물
/송길원 눈 먼 손으로 수많은 카드와 선물... 헤아려 보았지 그 이름 빌려 온통 내 잔치였네 사진을 찍어야 할 순간 오늘의 주인공을...
송길원  |  2016-12-25 09:48
라인
이 시대 밥상머리 교육이 없다.
이 시대 밥상머리 교육이 없다. /김경근거북이와 토끼가 경주를 해서 누가 이겼나? 물으나 마나 거북이가 이겼지. 왜 느림보 거북이가 이...
김경근  |  2016-12-18 10:26
라인
인생의 가을
인생의 가을 /지형은낙엽 여럿 떨어져 있는 늦가을 벤치를 보고휑하니 비어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아직 가을을 보지 못하고 있다보이는 그대로...
지형은  |  2016-12-11 10:08
라인
평범함이 특별함으로
평범함이 특별함으로 /김윤하이른 새벽 아내와 함께 도나우강변을 말없이 걸었습니다. 아주 고요한 강변을 이방인인 우리가 놀라게 하지 말아...
김윤하  |  2016-12-04 09:10
라인
영혼의 닻
영혼의 닻 /송길원 십자가 드러누웠다. 지고가야 할 짐 삼손도 멜 수 없는 천근만근 철의 무게였을 터 무쇠도 뚫어낸 창자국 쉴 곳 찾아...
송길원  |  2016-11-27 10:07
라인
[이 사람을 보라]
[이 사람을 보라] -지형은아무도 변호해주는 이 없이아무런 자기변명 없이세상 앞에 혼자 서 있는 사람,죽을 사람 살리려 죽임 당할 자라...
코닷  |  2016-11-20 08:24
라인
가을 연가
가을연가 /김경근 세상과폭염맞장구치더니매미소리그치고낮엔물색없이울든그많은산새들새들다어딜갔나 이땅에새벽은찾아오고물안개숲을적시니잠시쉼터에찌든...
김경근  |  2016-11-13 10:07
라인
누가 나의 천사인가?
누가 나의 천사인가? /김윤하체코의 올로모우츠 라는 도시 근교에 있는, 큰 성을 호텔로 개조한 곳에서 하루를 묶었습니다. 로마 사람인 ...
김윤하  |  2016-11-06 08:22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