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6 금 06:54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에세이
달력을 찢어내며
사진은 대한기독사진가협회 고문 엄영수 목사의 작품이다. 새벽기도회를 마치고 한적한 풀밭을 찾아 얻은 사진이다. 붓꽃 위에서 밤새 이슬을 맞으면서도 꼼짝 않고 밤을 견디어낸 실베짱이가 대견하다.

 

     [달력을 찢어내며]   /천헌옥

     안방은 7월의 해수욕장이다 
     작은방은 8월의 계곡이다. 
     거실은 9월의 벌어진 알밤들이다. 

     하릴없이 1에서 8까지의 숫자만 세고
     한장 한장 뜯어내다 벌써 달력은 앏아지고 
     하루 세끼 뭐하고 먹었는지 모르겠다. 

     새천년, 밀레니엄, 그런 말들이 가물가물하고 
     2000에 벌써 5라는 숫자가 달렸으니 
     이공일공, 이공오공 할 날도 얼마 안남은 것 같다. 

     그 수많은 날들, 시간들을 꼭 같은 창문으로만 
     보고 살았으니 어느듯 외곬수가 되고 
     저 잘난척 착각속에 홀로 가는 길 오늘도 간다. 

     나들이도 친구 만남도 호주머니 계산을 하고 
     가만 있는 게 버는 것이라는 철학을 진리로 믿으며
     한참 지난 욕실 달력을 몇장이나 찢어낸다.

 

      (2005년 9월에 쓴 글을 다시 꺼내 보았다. 그런데 어제 쓴 것같이 공감되는 것은 왜일까?)

 

천헌옥  choug2@hanmail.net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헌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