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4 목 06:41
상단여백
HOME 소식 고신
<67회 총회 속보5> 500명 이상 모이면 분립 권장개체교회 적정규모 및 최대규모에 대한 연구 결과 발표

고신 67회 총회 둘째 날 20일 신학위원회(위원장 전원호 목사)는 지난 66회 총회에서 박성배 동부산노회장이 상정한 “개체교회 적정규모 및 최대규모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서기 황신기 목사가 발표한 교회 적정규모는 다음과 같다.

개체교회의 적정 규모는 담임목사가 성도들을 세심히 알고 각자에게 필요한 목회적 돌봄이 되어야 하므로 예배 출석 150여명(재적 250여명)이 좋으나 교회의 다양한 사역과 사회적 책임 면에서 볼 때 예배 출석 300여명(재적 500여명)이며, 교회의 최대 규모로는 예배 출석 500여명(재적 900여명)이고 부목사에게 담임목사처럼 목회적 돌봄의 사역을 하도록 책임을 부여하는 경우에는 그 이상의 규모도 가능하고 여겨진다. 교회의 규모가 큰 교회는 적절히 분립하여 적정규모를 이루는 것이 바람직하며 작은 교회를 도울 의무도 있으며, 적정 규모가 되지 못한 교회는 다각적으로 노력하여 적정 규모를 이루어 건강한 교회가 되도록 하는 것이 좋다.

67회 총회 표어 처럼 예수만 바라보는 고신교회 되기를...

신학위원회 보고의 근거 자료는 현유광 명예교수(고려신학대학원 실천신학)의 소논문 '지역 교회의 적정 규모는?'이다. 현 교수는 글에서 대형 교회 한계를 지적하며, 목사는 자신이 맡은 교인을 세심하게 알고 필요한 치유와 회복을 베풀어야 하는데, 교인이 많을수록 이를 실천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대형 교회는 모르는 사람이 더 많은, 공동체성을 상실한 교회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이다.

김상석 총회장이 "이 안이 통과되면 500명 이상 되는 교회는 모두 분립해야 하는 거 아닌가요?" 어떤 총대는 "지키지 않으면 벌주나요?"라고 물었다. 어떤 신학위원이 "권고 사항일 뿐입니다"라고 답하고 동의 제청함으로 안건을 받았다.

금번 교회 적정 규모에 대한 신학위원회 보고는 말 그대로 권고사항일 뿐이다. 지키지 않는다고 그 누구도 벌을 주지 않는다. 이 결정에 대해서 무게 있게 받아들이는 총대들로 별로 없는 것 같이 보인다.

67회 총회 둘째 날 20일 회무처리하는 총대들

그러나 이번 결정은 성경이 말씀하는 교회론적 측면에서 매우 중요한 결정으로 보인다. 많은 목사들이 심지어 이제 막 담임목회를 시작한 젊은 목회자들조차 더 많은 회중 더 큰 예배당 만들기를 목회의 유일한 목적으로 삼고 있는 현실에서 성경이 말씀하는 교회의 모습을 매우 구체적으로 제시했기 때문이다.

 

김대진  wisestar21@gmail.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Jhun sangjhin 2017-09-21 11:00:37

    강제구속력이 없다하여도
    이런 신학적 고민과 실천적 의지 표명을 한것만 봐도 자랑스럽습니다.ㅎ
    믿음의 고향 고신....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