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5 금 07:27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에세이
벌거벗은 나무뿌리(裸根)
사진은 무척산 기도원 노상규 원장의 작품이다.

 

       벌거벗은 나무뿌리(裸根)     /노상규

        오랜 비바람
        덮힌 흙 쓸어가
        대지에 드러난 나무뿌리

        지나는 길손
        밟고 또 밟아
        껍질 벗겨진 나무뿌리

        하여 하여도
        깊이 더 깊이
        뻣고 더 뻣어
        생명 근원까지 이른 나근

        힘껏 더 힘껏
        수액 밀어올려
        가지 끝 잎과 꽃
        찬란한 생명 틔우는 나근

        벗겨져도 밟아도
        주어진 자리 그 땅에서
        나무와 가지 끝
        그리고 하늘을 본다.

노상규  giving59@naver.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상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