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5 금 07:27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에세이
성찬상 앞에서
사진은 송길원 목사의 작품이다.

 

         성찬상 앞에서  /송길원


         밀가루가 제대로 발효되면 해바라기 향(香)이 난다. 

         나도 모르게 얼굴을 묻고 깊은 숨을 들이쉬게 된다. 

         하나님의 숨결이 느껴진다(창 2:7). 


         빵 한 조각을 입에 문다. 

         폭신하며 쫀득한 식감이 

         나를 안아주는 엄마의 품안처럼 

         따뜻하고(신 1:31) 힘차다. 

 

         어느새 입안에 번지는 고소함과 

         단 맛이 하늘 평안이 된다.
         씹을수록 깊은 맛에 빠져든다. 

         화덕의 뜨거운 불이 가져다 준 선물이다. 

         식어가던 내 심장을 달군다(행2:3-4). 

         심장이 뛴다.

송길원  hifamily@hifamily.net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길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