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2 목 07:19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에세이
그 길, 구원의 길
사진은 이종남 목사의 작품이다.

 

     그 길, 구원의 길    /이종남

      세상은 점점 예수님을 예술적으로 승화 시키려는 조짐을 보인다.

      예수님 그리고 십자가는 회화적으로나 조소적으로 즐길 대상이 아니다.

      그는 하나님의 선수적인 사랑(롬 5:8)이 되어 우리의 구원을 위해

      십자가에 죽으신 유일한 구원의 길이다.

     

      점점 구원이 희화화 되어가는 막장 세상은 참 아프다.

      예수님은 조소작품으로 기념되기만 할 대상이 아니라

      유일한 나의 구원의 길이고 생명이다.

이종남  pastlee44@gmail.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기념비 2017-12-11 07:35:49

    귀한 사진 작품 감사합니다. 십자가에 달린 예수 흉상에서 주님의 마음이 느껴지는 듯 합니다. 요즈음 젊은이들에게는 이런 예술적 소통이 많은 도움을 줍니다. 희화화는 지양해야 겠지만 예술적인 표현을 통해 기억하게 하는 것은 기독교 문화 차원에서
    장려해야 하는 것 아닌가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