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23 화 09:14
상단여백
HOME 칼럼 일반칼럼
노블레스 오블리즈(noblesse oblige)
최한주 목사 /푸른숲교회

노블레스 오블리즈(noblesse oblige)는 귀한 신분을 가진 자의 의무다. 1347년 도버해협 양쪽의 영국과 프랑스 사이에 벌어진 백년전쟁 때다. 1년 가까이 영국의 공격을 막던 프랑스의 북부도시 칼레(현제-칼라이스/ 도버해협을 건너는 페리호)는 원병을 기대할 수 없는 절망적인 상황 속에서 백기를 들게 되었다.

  도시 전체가 불타고 모든 칼레의 시민이 도살되는 운명을 면하기 위해 칼레시의 항복사절이 영국 왕 에드워드 3세에게 자비를 구하였다. 완강한 태도를 보이던 영국 왕이 항복의 조건을 내 놓았다. “칼레시민들의 생명은 보장하겠다. 그러나 누군가는 그동안의 어리석은 반항에 대해 책임을 져야만 한다. 이 도시에서 가장 명망이 높은 대표적인 시민 6명을 골라 목에 교수형에 사용될 밧줄을 목에 걸고 맨발로 영국군 진영으로 가서 도시의 열쇠를 건넨 후 교수형을 받아라”고 하였다.

  칼레의 시민들은 기뻐할 수도 슬퍼할 수도 없었다. 누군가 6명이 그들을 대신해 죽어야만 했기 때문이다. 그때 칼레에서 가장 부자인 생 피에르가 가장 먼저 자원했다. 그러자 시장이 나섰다. 상인이 나섰다. 그의 아들도 나섰다. 일곱 명이 되었다.

  한 사람은 빠져도 되므로 제비를 뽑자는 말도 있었지만 그렇게 할 수 없었다. 생 피에르는 "내일 아침 장터에 제일 늦게 나오는 사람을 빼자" 제의했고 이에 모두 동의했다. 고통의 밤이 지나고 이튿날 이른 아침 여섯 명이 모였다. 그러나 생 피에르가 오지 않았다. 사람들은 모두 그가 궁금했다. 다 빠져도 그는 나올 사람이었기 때문이었다.

  한 편 피에르는 약속을 하고 나서 집으로 돌아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죽음을 자원한 사람들의 용기가 약해지지 않도록 칼레의 명예를 위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던 것이다. 그런데 나머지 사람들이 처형되려던 마지막 순간 영국 왕이 왕비의 간청을 듣고 6명을 살려주었다.

  그 후 550년이 지난 1895년 칼레市는 이들의 용기와 헌신을 기리기 위해 조각상을 로댕(R.F.A. Rodin: 1840-1917)에게 의뢰했다. 이 작품이 바로 유명한 <칼레의 시민>이다. 1895년 6월 3일 기념상이 제막되었다. 비장한 슬픔으로 얼룩진 이 조각상은 “노블레스 오블리즈<고귀한 신분자의 의무>”가 무엇인지 일깨워 주고 있다.

  교회에서도 고귀한 신분을 가진 자가 그 신분에 합당한 의무를 다 한다면 분명 그 교회는 평안함 속에 부흥할 것이다. 우리 교회도 중직을 맡은 성도들이 거룩한 직분자답게 자신의 의무를 다 한다면 우리 교회가 복음의 푸른숲으로 덮이게 될 것이다.

  하나님은 고귀한 신분을 가진 이 시대의 직분자에게 지금도 <노블레스 오블리즈> 거룩한 의무를 요구하신다. 칼레의 고귀한 시민들과 같이 의무를 행하는 직분 자가 될 때 교회의 미래가 하나님의 축복 속에 있게 될 것이다.

최한주  poohhz@hanmail.net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