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19 수 21:58
상단여백
HOME 주장과 논문 나의 주장
명성교회 세습 바로잡은 총회 결정에 대한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논평
  •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 승인 2018.09.16 07:01
  • 댓글 0
전북 익산 이리신광교회에서 지난 11일 열린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 개회예배 모습

 

명성교회 세습 바로잡은 총회 결정에 대한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논평

- 모든 일은 반드시 바른길로 돌아갑니다. -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통합) 제103회 총회가 명성교회 세습 문제를 바로잡고 끝났습니다.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세반연)는 예장통합 총회의 결정을 환영합니다.

총회 대의원들은 ‘은퇴한’ 목사 자녀는 세습이 가능하다는 헌법위원회의 해석을 부결하고, 사실상 세습을 장려하는 헌법 개악안을 폐지했습니다. 또 명성교회 세습이 적법하다고 결정한 재판국 판결을 취소하고, 재판국원 전원을 교체했습니다. 김하나 위임목사 청빙안을 반려한 서울동남노회 헌의원회 결정이 위법이라는 규칙부 해석도 받지 않았습니다. 과정은 지난했지만 결과는 옳았습니다.

앞으로 해야 할 일이 명확합니다. 재판국은 총회의 세습불가에 대한 결의에 따라 그동안 잘못된 것들을 회복하는데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임원회는 헌법을 수호하여 명성교회를 치리하고, 명성교회 세습 때문에 서울동남노회에서 벌어진 수많은 비정상적 일들을 바로잡아야 합니다.

이번 사태는 김삼환·김하나 목사와 일부 명성교회 교인들의 탐욕 때문에 벌어졌습니다. 이제 명성교회는 세습을 철회하고 김하나 목사는 사임해야합니다. 교회는 세습하는 게 아닙니다. 모든 일은 반드시 바른길로 돌아갑니다. 세반연은 명성교회 세습이 철회되고, 마침내 교회 세습이 완전히 없어질 때까지 뜻 있는 성도들, 시민들과 함께 계속 노력하겠습니다.

 

교회를 세우리니 음부의 권세가 이기지 못하리라 (마태16:18)

 

2018년 9월 14일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공동대표 김동호 백종국 오세택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protest@protest2002.org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