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4.19 금 06:48
상단여백
HOME 칼럼 시와 쉼터
복수초

복수초/

겨울이 
떠나지 않았음에도
나는 벌써 
봄을 마중 나가고 있네

사랑도 그런 것일게다
보이지 않아도 
너의 향 맡을 수 있고 
말 건네지 않았음에도 
너의 표정 읽혀지며

우리 계절 아직은 
매서운 한파라도
내 마음 속엔 
너 닮은 
복수초 하나 
이렇게 피어 있으니

겨울이 아직
가지 않았음에도 
나는 벌써 
우리의 
찬란한 봄을 
마음에 그리고 있네
설경 켄버스에
푸르게 노랗게 
너로
채색 해 가고 있네

2019. 2. 9 고계 김기호

김기호 목사/ 시인, 언약교회 담임

 

 

 

 

 

 

 

김기호  kiho702@hanmail.net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