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3 금 06:08
상단여백
HOME 소식 교계
순교자의 소리, 북한 기독교인과 함께 성경 읽기 특별 캠페인 시작

한국 기독교인들이 갈수록 성경을 읽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가 계속 나오고 있다. 순교자의 소리(Voice of the Martyrs Korea) 대표 현숙 폴리(Hyun Sook Foley) 목사는 뜻밖의 곳에서 해결책을 찾을 수 있다고 확신한다. 바로 북한이다.

이에 순교자의 소리는 ‘1+1 캠페인’이라는 새로운 성경 읽기 운동을 시작했다. 조선어 성경 두 권 값 5만 원을 순교자의 소리에 기부하면, 한 권은 기부자에게 읽도록 보내드리고, 다른 한 권은 다양한 지역에 거주하는 북한 사람에게 전달한다. 그러나 이 캠페인에 참여하려면, 1년 동안 조선어 성경을 1회 통독하도록 전념해야 할 뿐 아니라 여러분이 기부한 성경을 받은 북한인을 위해 전심으로 기도해야 한다.

조선어 성경을 들고 있는 현숙 폴리 대표

“큐티 시간에 혼자 성경을 읽을 경우, 어떤 날은 건너뛰기 쉬워요.” 현숙 폴리 대표는 지적한다. “그렇지만 북한 사람 한 명이 위험한 상황에서 여러분과 동시에 성경을 읽고 있고, 여러분이 그 사람의 안전을 위해 기도해야 한다는 사실을 기억한다면, 하루라도 성경 읽기를 건너뛸 수 없을 겁니다. 여러분이 기부하는 조선어 성경 대부분은, 성경을 소유할 때 위험해지는 정도를 넘어 목숨까지 잃을 수도 있는 지역에 거주하는 북한 사람들에게 전달될 것입니다. 이 북한 사람들은 성경을 소유하는 것은 말할 것도 없고 그냥 구경만 해도 체포되어 구타와 고문을 당하고 심하면 수용소에 끌려갑니다.”

그러나 북한 지하교회 성도가 가장 원하는 것 두 가지가 바로 성경과 기도라고 폴리 현숙 대표는 말한다. 그러므로 여러분 도움으로 그 두 가지 필요를 채워주고자 한국 VOM에서 ‘1+1 캠페인’을 시작한 것이다. 하지만 이 캠페인이 계속되는 동안, 책으로 인쇄된 조선어 성경만 북한 사람에게 전달되는 것은 아니다.

“북한에서는 성경을 소유했다가 위험해질 수도 있고, 인쇄된 성경은 들키기 쉽습니다. 따라서 우리는 사역 현장에서 북한 사람들에게 성경을 전해줄 때 전자 조선어 성경을 선택합니다.” 현숙 폴리 대표는 설명한다. “전에는 조선어 성경 녹음 파일을 SD 카드나 USB에 저장해서 전달했는데 최근에는 MP3도 사용합니다. 그렇게 하면 성경을 갖고 있어도 잘 들키지 않고, 다른 사람에게 전달하기도 쉽고, 위급할 때 파괴하기도 훨씬 쉽습니다. 어떤 식으로 누구에게 성경을 전달했는지는 보안상 말씀드리기 어렵습니다. 여러분은 누군지 잘 모르는 북한 형제자매를 위해 기도하셔야 할 거예요.”

조선어 스터디 성경은 특별히 성경에 관하여 거의 모르고, 영적 지도자나 교사를 찾기에도 너무 위험한 지역에 사는 북한 주민들을 위해 만들어졌다. 그래서 남한 말로 나온 다양한 성경 번역본보다 훨씬 더 잘 읽힌다고 말하는 사람이 많다. 조선어 성경은 지금까지 한국어로 번역된 성경 중에 가장 정확하다고 학자들이 간주하는 공동번역을 밑바탕으로 편찬되었다.

“이 ‘1+1 캠페인’에 참여하면 북한 사람들이 읽고 깨닫게 성경을 전해줄 수 있을 뿐 아니라, 그들이 요청한 대로 단속과 수색을 당하지 않게 계속 기도해주면서 우리도 영적으로 함께 성장할 수 있습니다.” 현숙 폴리 대표는 이렇게 결론을 맺는다.

“2019년을 이보다 더 의미 있게 시작할 수 있을까요?”

이 ‘1+1 캠페인’에 참여하고자 하는 분은 한국 VOM 웹사이트를 방문하기 바란다.

https://vomkorea.com/campaign/read-nk-bible/

 

 

코닷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닷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