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0 월 13:01
상단여백
HOME 소식 교계
제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한국교회의 역할은?한국기독언론포럼/한반도평화연구원, “제2차 북미정상회담과 한반도 평화” 특집좌담회

한국기독언론포럼(이사장 김지철 목사)와 한반도평화연구원( 원장 윤덕룡 박사)는 지난 7일 서울 종로 청어람홀에서 ”제2차 북미정상회담과 한반도 평화”라는 주제로 특집좌담회를 개최했다. 지난 달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되었다. 회담 결렬 이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번 좌담회는 이런 상황 가운데 한국교회의 역할이 무엇인지 점검해 보는 기회가 되었다.

“제2차 북미정상회담과 한반도 평화” 특별좌담회 현장 @ 사진 윤재지

조동준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의 사회로 열린 죄담회는 박원곤 교수(한동대 국제지역학과), 조봉현 박사(IBK경제연구소), 지형은 목사(남북나눔 이사장)가 패널로 참석해 북미정상회담을 평가하며 한반도 정세를 토론했다.

한동대 박원곤 교수는 “북미회담이 결렬되리라 생각 못 했다.”며, “미국과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정의와 비핵화 조치를 실무회담에서 충분히 해결하지 못했기 때문에 두 정상이 합의점에 도달하지 못한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좌로 부터 박원곤 교수, 조동준 교수, 조봉현 박사, 지형은 목사

IBK경제연구소 조봉현 박사는 “완전한 비핵화 요구와 대북제재의 한판 승부였다고 본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협상 기술과 미국의 힘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밀린 것 같다.”라고 말했다.

남북나눔 지형은 목사는 “제2차 북미회담이 결렬된 뒤 교계에서는 후속 회담이 있기를 바라고 있다며, 남북, 북미 간 평화의 프로세스가 지속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인사하는 한국기독언론포럼 이사장 김지철 목사

조봉현 박사는 “우리 정부가 중재자가 아닌 한반도의 당사자이자 주인으로서 역할을 강화해나가야 한다”며, 남북 경제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조 박사는 “남북 경제 협력은 우리나라 경제를 다시 일으켜 세울 기회가 될 수 있다”며, “먼저 북한과 경제적으로 연결해 나가는 일에 우리 정부, 교회가 같이 힘을 합하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원곤 교수는 “북한의 전향적 비핵화 조치가 없으면 대북제재 해제는 어렵다”라며, “북한과 미국이 서로의 입장을 확인한 상태이기 때문에 우리 정부가 로드맵을 주체적으로 만들어서 두 나라를 상대로 협의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지형은 목사 한국교회의 역할에 관해 발언하고 있다.

지형은 목사는 “북미정상회담을 지켜보면서 한국교회의 보수와 진보 진영의 공통분모가 늘어났다”고 말했다. 지 목사는 “한국교회가 희망의 상상력을 일깨우는 일에 동참하고, 세계교회와의 연대를 강화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적극 참여해야 한다."고 전했다.

특별좌담회 참석자들은 북미정상회담 결렬로 민간차원에서 교회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다는 데 의견을 함께 했다.

 

 

 

코닷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닷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