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18 일 06:55
상단여백
HOME 소식 고신
고신대복음병원, 의료산업혁명과 줄기세포 치료 특별강연바이오스타그룹 라정찬 회장 특별초청강연 개최, ‘줄기세포 치료의 현재와 미래’

고신대복음병원, 줄기 세포 치료 연구 임상 진행

재생의학연구회, 재생의료센터 개소 준비

재생의료, 사람 몸이 스스로 재생할 수 있도록 돕는 기술

 

고신대학교복음병원(병원장 최영식)은 23일 오후 4시 장기려기념암센터(6동) 대강당에서 ‘줄기세포 치료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4차 ‘의료산업혁명’과 ‘재생의료’라는 시대 흐름에 맞춘 특별초청강연을 진행했다.

이날 특별초청강연에는 바이오스타그룹 라정찬 회장이 초청돼 60분 강의로 진행됐으며, 고신대학교 안민 총장, 김재도 원장(김재도줄기정형외과, 고신대복음병원 전 병원장), 양산베데스다병원 박경찬 병원장, 한국장기기증협회 강치영 회장을 비롯해 줄기세포와 재생의료에 관심 있는 의료진 및 교직원 200여 명이 참석했다.

고신대복음병원, 줄기세포의 현재와 미래 바이오스타 라정찬회장 특별초청강연 개최

바이오스타그룹은 줄기세포 보관과 난치병 줄기세포 치료기술을 세계적으로 선도하는 줄기세포 연구 및 네트워크 전문 기업으로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수의 줄기세포를 보관하고 있다. 특히, 바이오스타는 줄기세포 연구와 치료 분야에서 연구개발, 실용화, 나눔실천, 정보전달 등 전 단계에 걸친 다양한 역할과 기능을 수행하고 있다.

강연을 맡은 라정찬 회장은 “줄기세포치료는 질병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이 질병 이전의 정상적인 삶으로 되돌아갈 수 있도록 새로운 인생을 선물할 수 있는 치료법”이라며 “고신대학교복음병원과 바이오스타그룹이 이번 인연을 계기로 줄기세포 치료를 통해 많은 환자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데 함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줄기세포치료로 대표되는 세계 재생의료 시장은 2017년 230억 달러에서 2028년 2,140억 달러 규모로 급속성장을 이룰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재생의료는 인체의 세포와 조직, 장기를 대체하거나 복원하고 사람 몸이 스스로 재생할 수 있도록 돕는 기술이다. 재생의료는 고령 인구의 증가로 더욱 주목받고 있으며 각종 만성질환과 난치병 치료에도 좋은 성과를 내고 있어, 질병 치료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주목받고 있다.

한편, 고신대학교복음병원 재생의학연구회는 줄기세포에 관한 각종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다양한 질환에 줄기세포 치료의 임상경험을 쌓고 있다. 이번 특별초청강연 또한 고신대복음병원의 재생의학연구회에서 준비하고 있는 재생의료센터 개소를 앞두고 이뤄지게 됐다.

 

코닷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닷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안수집사 2019-05-31 08:57:50

    강연자 라정찬집사는 주가조작으로 두번이나 구속된 분입니다. 어느 분야보다 윤리성이 강조되는 줄기세포치료분야에서 이런 분을 강연자로 모셨다니...
    https://www.hankyung.com/society/article/2018071849851
    이런 사실을 알고도 강연을 주최했다면 문제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