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9 화 13:47
상단여백
HOME 소식 교계
건축헌금의 십일조 한국교회 위해 내놓은 수서교회수서교회, 건축헌금의 십일조 탈북청소년 여명학교에

건축비의 십일조를 나눔을 위해 내놓은 수서교회, 한국교회의 큰 본이 되다

지난해 새 예배당 봉헌한 수서교회, 건축헌금 10분의 1 한국교회를 위해 사용

탈북청소년 대안교육기관 '여명학교'에 10억 원 지원하기로 결정

 

지난해 헌당예배를 드린 수서교회(담임 황명환 목사)는 건축헌금 100억 원의 10분의 1인 10억 원을 한국교회를 위해 사용하기로 했다. 수서교회는 지난 2월까지 석 달 동안 ‘한국교회 발전을 위한 아이디어 공모전’을 진행해 ‘탈북청소년 대안교육기관인 여명학교’가 제출한 학교 건축 사업을 최종 선정했다.

수서교회당 전경

황명환 목사는 예배당 건축의 모든 과정이 전적으로 하나님의 은혜였다는 교회의 신앙고백 차원에서 건축헌금의 십일조를 드리게 되었다고 전한다.

"이 교회를 지으면서 전적인 하나님의 은혜를 처음부터 끝까지 저희는 계속 고백을 했거든요. 우리가 받은 이 은혜를 어떻게 감사를 드릴까 하다가 우리의 마음을 제일 표현할 수 있는 것이 십일조가 아닐까 그렇게 생각을 한 거죠."

수서교회 예배 현장

이렇게 진행된 아이디어 공모전에는 133건의 교회와 기관 사업 등이 접수했고 그 가운데 여명학교 신축공사 건이 당선되었다. 이번 수서교회의 지원을 받게 된 여명학교(이사장 정주채)는 2004년부터 탈북청소년들을 교육해온 대안교육기관으로, 임대해 사용하고 있는 건물을 오는 2021년 2월까지 비워줘야 하므로 최근 학교를 새로 지어 이전할 계획을 세웠다.

수서교회 담임 황명환 목사

여명학교 이흥훈 교장은 4층으로 짓는 학교 신축에 총 100억 원이 들 것으로 보고 후원금을 모금하고 있다며, 수서교회 지원금으로 4층에 ‘홀리 씨드 홀’이라는 이름의 학교 강당을 지어서 주중에는 학교로 주일에는 교회로 사용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학교 측은 교회의 십일조를 받게 된 만큼 더 큰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교회와 함께 통일 선교에 더욱 힘쓰겠다고 전했다. 

여명학교 정주채 이사장은 “우리 학교가 선정되어 10억 원이라는 거금을 받게 되어 기쁘다. 그러나 더 감동되는 일은 교회가 건축비의 십일조를 나눔을 위해 내놓았다는 것입니다. 참으로 귀한 일입니다.”라며 수서교회가 “한국교회에 큰 본이 되었다.”고 전했다.

 

 

코닷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닷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