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0 화 08:14
상단여백
HOME 칼럼 시와 쉼터
현대판 이스라엘 백성
오명숙 집사는 34년간 서울대병원 간호사로 근무했으며 2003년 고려문학상 시부분 신인상을 받고 등단했다. 현재 솔리데오 합창단원이며 복음자리교회 집사로 섬기고 있다.

말썽꾸러기 이스라엘 백성이
광야에만 있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의 크신 능력 체험했지만
불평과 원망으로 당신을 시험했던 이스라엘 백성처럼
하나님이 주신 선물 다 잊어버리고
아직 나에게 허락지 않은 복을 
왜 안주냐고 떼쓰는 저는
바로 
21세기적 이스라엘 백성입니다

거친 광야에서 이스라엘 백성이 놋뱀을 바라보았듯
우리 또한 험악한 이 세상에서
십자가 위의 당신을 바라보아야 합니다

내가 너를 용서하리라
내가 너를 회복하리라
너는 내 것이니라

당신의 크신 사랑 가슴 벅차서
광야같은 이 세상
가나안처럼 멋지게 살아가야 합니다

 

시내산 내려오는 길/ 사진@김윤하 목사

 

오명숙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명숙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