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5 토 15:05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에세이
<이 시대의 현자>

     <이 시대의 현자>  /천헌옥

     과거를 흘러간

     물이라 했던가?

     흘러간 물이

     되돌아오면 어떨까?

 

     과거가 현재를

     책망하는 일이

     한 두 건이 아니다.

     현재가 너무 모순이다.

 

     현자는 돌다리도 두드린다.

     현자는 과거를 거울삼는다.

     현자는 미래를 바라보며

     말을 아끼는 자이다.

 

     진정한 현자는

     이 시대에 현자는

     과거를 탓할 일 없고

     과거가 존경스런 사람이다.

 

천헌옥  choug2@hanmail.net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헌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