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16 일 16:07
상단여백
HOME 소식 교계
한국설교학회, 한국교회 말씀 이탈 현상 극복할 때 소망 있다한국의 설교학자들을 위한 연찬회 개최, 강단의 말씀 이탈 현상이 극복하자!

한국설교학회 임원단이 주최하는 “한국의 설교학자들을 위한 연찬회”가 지난 달 31일 용인시 ‘설교자하우스 리더십센터’에서 열렸다. 이번 연찬회는 설교학 전공 학자들의 친교와 연구 발전을 위한 공감대를 확인하는 모임이었다.

‘설교자하우스 리더십센터’에서 한국 설교학자들이 모였다.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총장 정창균 박사가 환영의 인사를 전했다. 정 총장은 “설교학은 아무나 가르칠 수 있는 학문이 아니다.”라며, “목회의 경험뿐만 아니라 학문으로서의 설교학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총장은 정장복 교수를 중심으로 한 설교학 1세대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1세대 설교학자들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설교학 사전 발간, 한국설교학회 설립과 학술지 설교한국 출판 등을 이야기했다.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총장 정창균 박사 환영의 인사

정 총장은 한국교회는 하나님의 말씀을 설교하는 설교의 시대가 도래하고 있음을 확신한다고 전했다. 요즈음 한국교회가 망한다는 저주성 발언들이 판을 치고 있지만, 한국교회는 참된 부흥의 시대를 기대해야 한다고 했다. “그동안 한국교회는 ‘말씀 이탈’ 가운데 ‘숫자 성장’이라는 이상 현상에 휘둘렸다. 말씀 이탈, 본문 이탈 현상이 강단에 자리 잡을 때 하나님의 침묵과 하나님 부재의 삶이 따라 나온다. 반대로 하나님의 말씀이 한국교회 강단을 사로잡을 때 하나님의 역사가 나타날 것이다.”

참석한 한국 설교학자 단체사진

이번 모임에 고신, 합신, 총신, 칼빈대, 한신, 평택대, 침신, 장신, 백석, 강남대(무순)의 설교학 교수들이 참석해서 서로를 소개하고 자신들의 학문적 관심사를 나누었다. 설교학자들은 설교학이라는 학문적 관심사를 통해 교파를 초월하는 연합의 가능성을 발견했다.

 

 

김대진  wisestar21@gmail.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