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8 수 06:49
상단여백
HOME 칼럼 시와 쉼터
2020년의 봄
자엽자두꽃 / 사진@조윤희

 

2020년의 봄 / 오명숙(복음자리교회 권사/ 시인)

 

2020년의 봄은 애처롭다 

아지랭이 피어나며 

새싹 올라오려 하는데

마스크 속에 파묻힌 사람들은 

조금도 설레지 않는다

보이는 눈은 불안해 보이고

보이지 않는 입은 웃지 않는다

재채기마저 눈치를 보며 뒤돌아서서 힘겹게 한다

아이들은 학교에 가지 못하고

교인들은 교회에 가지 못한다

그렇지만

누구를 탓하지 않고

서로 배려하며 꿋꿋하게  이겨나가는 사람들이 있기에

무엇보다도 감당할 시험만 허락하시는 주님의 말씀을 믿기에

이 봄이 가기 전에 

마스크 벗고 활짝 웃을 그 날을 기대해 본다

 

오명숙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명숙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