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1 목 07:10
상단여백
HOME 소식 교계
이용규 목사, 차기 한기총 대표회장에 선출152표 중 99표 획득, 김동권 목사 52표

 

 

 

   
▲ 이용규 목사가 당선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파워
이용규 목사(성남교회, 기성)가 차기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 대표회장에 선출됐다.

이 목사는 28일 한국기독교연합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제17-3차 한기총 실행위원회에서 총 152표의 유효표 중 99표를 획득해 52표에 그친 김동권 목사(진주교회, 예장합동)를 제치고 차기 한기총 대표회장에 선출됐다.

이 목사는 “한기총과 한국교회,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멀리 보고, 깊이 보고, 정확히 보고, 전체를 보면서 넓은 발로 뛰어가겠다”고 당선소감을 피력했다.

대표회장 후보로 나선 기호1번 김동권 목사는 이날 투표에 앞서 5분간씩 주어진 후보자 정견 발표에서 “한국 기독교가 사학법 개정 등 기독교를 뿌리채 흔드는 사탄의 계략을 당하고 있다”며 “기독교를 말살하려는 정책을 반드시 막아내고 사학법이 재개정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목사는 또 “한기총은 63개 모든 교단이 균형을 갖춰 모든 힘을 하나로 결집해야 한다”며 “귀한 봉사의 자리에서 몸 바쳐 일하라고 주신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 신임 대표회장을 뽑는 한기총 실행위원회가 28일 열렸다. ⓒ뉴스파워
기호2번 이용규 목사는 “투철한 시장경제국가관으로 볼 때 사학법 개정, 전시작전통제권 환수문제, 북한 핵실험은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다”며 “교회의 예언자적 기능을 발휘해 당당하게 대 정부 메시지를 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목사는 또 “평양대부흥 운동 100주년을 맞이해 그때의 영성운동, 성령운동, 그때의 역사를 과거의 먼지 속에 묻어버리지 않고 새로운 선교적 기능에 앞장서겠다”며 “이를 위해 한 알의 밀알이 되겠다”고 밝혔다.

이번 선거는 한기총의 위상 확대와 사학법 재개정 운동, 차기 대선 등과 맞물려 교계뿐만 아니라 정치계에서도 주목을 받아왔다. 두 후보 모두 소속 교단 총회장 출신의 지도자급 인사로 누가 당선될 지 당일에 가봐야 한다는 말이 나돌 정도로 박빙이 예상돼 왔으나, 투표 결과는 예상외로 거의 두 배에 이를 정도의 큰 표 차이를 보였다.

이용규 목사는 내년 1월 30일로 예정된 한기총 정기총회에서 인준을 받은 후 대표회장직을 본격 수행하게 된다.

   
▲ 이용규 목사가 투표 결과 발표 직후 김동권 목사(우측)과 인사하고 있다. ⓒ뉴스파워

 
 
이용규 목사 누구인가
대북 인도적 지원 역설… 온건 합리적

 

이용규 목사는 1942년 12월22일생으로 군산고를 졸업하고 성결대와 서울신학대를 거쳐 73년 기독교대한성결교회에서 목사 안수를 받았다. 79년부터 경기도 성남시 성남성결교회에서 목회를 해온 현장 목회자다.

현재도 기성 부흥사회 총재를 맡고 있는 부흥사이면서 2003,2004년 교단 총회장을 역임했다. 한기총에서는 2003년 교회발전위원장을 맡는 등 활발하게 활동해 왔다. 2004년에도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에 출마했다가 고배를 마신 바 있다.

이 목사가 이끄는 한기총은 내년 말에 예정된 대통령 선거에 적극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목사는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기독교계의 다양한 요구와 의견을 모아 한국 기독인들이 원하는 국가의 정책 방향이 무엇인지 정리하고 대통령 후보들의 의견을 공개적으로 묻는 방식으로 한국 기독교 부흥과 성장에 걸림돌이 되는 잘못된 제도를 개정하는데 힘쏟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대표회장을 두고 함께 경쟁했던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의 김동권 목사에 비해 상대적으로 온건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김 목사는 소견 발표에서 현 정부를 ‘사탄의 세력’이라고 규정하는 등 강경한 목소리를 냈지만,이 목사는 대북 인도적 지원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목사가 이끌게 될 한기총 앞에는 과제가 산적해 있다. 당장 사립학교법 재개정을 위해 정치권을 설득해야 하고,평양대부흥운동 100주년 행사와 대통령 선거 등을 치러야 한다. 이 과정에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와 어떤 관계를 이뤄나갈지도 주목된다.


 

조준영  eunbi@newspower.co.kr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