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4 목 11:32
상단여백
HOME 사설과소식 사설
한국교회 타락의 주범은 성장주의다

세월호 사건이 일어났을 때 이어 교계에서 나왔던 말이지만, 세월호의 침몰은 한국교회의 침몰을 아주 생생하게 보여준 상징적인 참사였다는 사실이다. 한국교회는 침몰해왔고 그 침몰은 지금도 진행 중이다. 세월호의 침몰 당시 선체의 상당부분이 물 위에 떠있었고 배안에는 생존한 사람들이 많이 있을 것이란 사실을 알면서도 발만 동동 구르며 속수무책으로 침몰을 지켜봐야 했던 것처럼 지금 한국교회가 그런 상황이다.

한국교회를 침몰시키고 있는 가장 큰 원인과 문제는 단순히 일부 목회자들의 부도덕한 스캔들 같은 일들이 아니다. 이런 것들도 한국교회의 침몰을 가속화시키고 있는 과적물들임에 틀림없지만 진짜 문제는 7-80년대부터 한국교회를 풍미해온 물량적 성장주의이다. 성장주의가 한국교회에 미친 악영향은 너무나 크다.

그런데 성장주의가 한국교회를 이렇게도 깊이 병들게 만들었음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이를 심각하게 여기지 않는 이유는, 살아있는 교회가 부흥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고 또 교회의 성장은 선한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이다. 교회가 양적으로든 질적으로든 성장하고 부흥하는 것은 하나님이 원하시는 일이고 기뻐하시는 일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결코 일리가 없는 말은 아니다.

그런데 문제는 이 일리를 가지고 모든 원리들을 파괴해버렸다는 사실이다. 일부 긍정적인 내용으로 홍수와 같이 떠밀려오는 엄청난 문제들을 덮어버리고 있는 것이다. 무엇보다 목회자들이 교회성장을 자신들의 공로를 자랑하고 세속적인 명예의 수단으로 이용하면서 성장주의가 교회의 교회됨을 파괴하고, 부흥을 왜곡시키며, 진정한 성장을 가로막는 악이 되고 말았다.

곧 교회부흥운동이 바벨탑운동으로 변질돼버린 것이다. 바벨탑운동은 성읍과 탑을 건설하여 그 탑 꼭대기를 하늘에 닿게 하여 우리 이름을 내고 온 지면에 흩어짐을 면하자”(11:4)는 운동이다. 교인들을 많이 모우고 교회당을 크게 짓고 유명해지자는 운동이다. 목회자들은 여러 가지 큰 꿈과 비전을 내세우며 교회를 몰아가지만, 그 그림은 하나님께 받은 것이 아니요 대개 자기의 야망이요 자기가 그린 그림일 뿐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나님께서 산에서 모세에게 비전을 보여주셨다. 회막을 지으라고 하시며 호렙산에서 보여주신 그림이다. “무릇 내가 네게 보이는 모양(식양 式樣)대로 장막을 짓고 기구들도 그 모양을 따라 지을지니라”(25:9) 식양은 곧 회막의 설계도요 조감도였다. 이와 같이 하나님께서는 계시를 통해 당신의 세우실 교회의 식양을 우리에게 주셨다. 우리는 성경에서 하나님께서 그리신 교회의 조감도와 설계도를 발견해야 한다.

한국교회에서는 7-80년대부터 "많은 교인, 큰 교회당"이 우상이 되었다. 교회부흥은 무조건 최고선으로 여겨졌다. 그러면서 전도는 차츰 사람 모으기 운동으로 전락했고, 세상 사람들은 교회의 전도를 상업적인 판촉활동으로 여기게 되었다. 목회자를 평가하는 교인들의 기준도 교회의 양적인 성장이다. "꿩 잡는 게 매"라는 속어가 교회 안에서도 공공연히 사용되고 있다.

그래서 목회자들은 자기 목회의 성공과 명예를 위해 혈안이 되어있고 성장을 위해서라면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교인수를 늘리기 위해 설교를 장사하듯 한다. 더구나 회개도 없고 그리스도를 제대로 알지도 못하는 사람에게 세례를 베풀고, 헌신과 충성을 요구하며 교회직분까지 매매한다. 그리고 거의 모든 목회자나 교회들이 교인수를 과장한다.

많은 목회자들이 영혼 구원하여 제자 삼는 일이나 하나님의 나라를 세우는 "거룩한 사역"은 말뿐이고 속내는 큰 교회로 성장시켜 유명해지는 것이다. 그리고 유명함에 따라 붙는 것은 권력이다. 일부 교회의 목사들은 교회의 주이시며 동시에 만주의 주이신 그리스도보다 더 큰 영광과 힘을 과시하고 있다.

목회라고 해서 그 자체가 다 거룩한 것은 아니다. 목회자들도 교회를 시장의 좌판처럼 삼아 얼마든지 자기 비즈니스를 할 수 있다. 이런 타락은 어떤 특정한 몇 사람에게만 나타나고 있는 현상은 아니다. 성장주의는 거의 모든 목회자들의 영을 사로잡았고, 한국교회는 무게중심이 잃은 세월호처럼 세상 파도 속에 침몰돼 왔던 것이다.

따라서 우리가 싸워야 할 대상은 혈과 육이 아니다. 문제를 일으키고 있는 몇몇 목회자들만이 그 대상이 아니다. 싸워야 할 대상은 내 안에도 있고 네 안에도 있다. 성장과 유명세, 그리고 자랑과 위세는 항상 같이 가기 마련이다. 그러나 그 위세와 영광은 물거품과 같다. 이것들을 알고 이것들과 싸워야 한다.

그리고 투쟁만 할 것이 아니라 우리 자신들이 대안이 되고 모델이 되어야 한다. 우리 비판자들이 빠질 수 있는 가장 큰 함정은 비판으로 끝나면서 자기마저 파괴되고 만다는 것이다. 마음에서 은혜는 사라지고 쓴 뿌리만 남을 수 있다. 대안이 필요하고 대신할 자가 필요하다. 예수님을 배반한 가롯인 유다를 대신한 자가 맛디아였다.

우리는 청년들이 잘못된 지도자들을 보고 비판하며 울분을 토할 때 희망을 갖는다. 그들이 바로 그 비판받는 목회자들을 대신할 자들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기대를 가지고 우리는 그들을 권면한다. “비판만으로 끝나서는 안 된다. 대신할 자가 되어야 한다. 자네들이 그들을 대신할 자가 되면 안 되겠느냐?” 썩은 이는 언젠가는 빠질 것이다. 긴 손톱은 언젠가는 잘려나갈 것이다. 그런데 대신할 이빨이 없고 새로 길어나는 손톱이 없으면 어떻게 되겠는가?

 

코닷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닷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