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2 화 07:45
상단여백
HOME 칼럼 일반칼럼
'요나의 함정'에 빠진 목사들
다음 글은 앞에 실린17번 칼럼에서 언급한 내용입니다. 다른 곳에서도 발표한 바 있습니다.
-------------------------------------

  
  '요나의 함정'이란 필자가 만들어 낸 말로 선지자 요나가 실수한 이유를 드러낸다. 우리 교단은 물론 한국교회 전반적 문제를 함축한다.

요나는 하나님을 거역하고 도망하다가 폭풍을 만나 큰 물고기에게 삼키웠다. 3일 만에 구출되어[욘 1-2장] 니느웨로 가서 예언하였을 때 큰 역사가 일어났다. 즉 왕을 포함한 니느웨 사람들의 회개로 재앙을 면하게 된 것이다[욘 3장]. 그러나 요나는 하나님의 사랑을 '심히 싫어하고 노하여' 자기를 죽여달라고 항변하였다[욘4장]. 이것이 곧 요나가 함정에 빠진 실상이다.  
  
죽었던 자기를 살려주고, 다시 불러주시고, 또'사명'까지 주신 그 하나님께 요나가 이럴 수 있는가? 온 성을 구원시킨 주님의 은혜와 인애 앞에 죽여달라고 항변하는 요나! 그가 이런 함정에 빠진 이유가 무었일까?
  
역사적으로 앗수르는 유대 나라를 여러 번 침공하고 수탈하였다. 그 앗수르와 그 수도 니느웨에게는 진노의 심판이 마땅하다는 것이었다.그래서 망해야 할 니느웨를 구원시키는 주님의 은혜와 자비에 요나는 화를 낸 것이었다. 요나가 자기 나라와 민족 중심으로 생각했기 때문이다. 사역자로서 자기 나라와 민족에 대한 애착을 가지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 문제는 주님의 백성을 위하여 사역하면서, 자신도 모르게 '국가와 민족' 중심으로 행동하게 된 것이라 하겠다.

오늘날 우리 목사들 특히 5,6 십대 목사들은 어떤가? 국익을 위하여 이라크 파병을 지지하는 목사들이 있다. 이라크 전쟁의 정당성은 아직도 입증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일부 목사들은 우리의 혈맹인 미국의 요청이기에, 또는 전후 복구사업에 우리 기업이 참여하기 위해서도 파병되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정치가도 아닌 목사가 이렇게 '국가와 민족' 중심으로 행동할 수 있는가? 고구려 역사 문제나 독도 영유권 문제도 나라와 민족 중심으로 접근하는 목사들이 많이 있다. 그래서 데모까지 하였으니 도대체 그 목사들과 '황우석 교수 지지자'와 무엇이 다른가? 하나님의 종으로서 목사들이 국수주의에 빠져서야 되겠는가?
  
목사는 '국가'를 사랑하고 '민족'을 사랑해야 하지만 '국수주의'나 '민족주의'에 빠져서는 안 된다. 목사는 권위를 존중해야하지만 '권위주의'에 빠져서도 안 된다. 목사가 민주주의 조차 인본주의로 몰아붙이는 '신본주의자'가 되어서는 안된다.  

의와 공의, 사랑, 진실[시89:14]은 젖혀두고 교단을 사랑한다는 것은 바로 '요나의 함정'에 빠진 것이다. 고신의 관선이사 사태도 따지고 보면 목사들이 오랫동안 '요나의 함정'에 빠진 결과이다.

황창기  ckeehwang@gmail.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황창기 2006-09-03 00:00:00

    저 때문에 재정적 손해를 입으신 분에게는 정말 죄송합니다. 특히 교단이 어렵다고 해서 도와드린 것이 엄청난 물질적, 정신적 피해를 입은 여러 분에게 사죄의 말씀을 올립니다. 제 본의가 아니았습니다 대학을 지키려다보니 이렇게 되었습니다. 저는 만나는 사람 중에 '저 분도 나 때문에 재산의 손해를 입은 분이 아니가' 싶어 말도 잘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삭제

    • 황창기 2006-09-03 00:00:00

      권장로님! 감사합니다. 우리 교단이 이 지경에 이른 것에 대하여 목사의 한 사람으로 정말 죄송합니다. 그리고 60 년 역사와 의과 대학까지 갖춘 고신대학교가 지금 쯤 자타가 공인하는 굴지의 대학이 되어야 마땅하지만... 관선 이사 지배아래 있는 점에 대하여 교수의 한 사람으로 참으로 면목이 없습니다. 내년에 은퇴를 앞두고 '내가 왜 목사가 되었는지..?'하고 분루를 삼킬 때도 있습니다. 제가 총장 재임시 병원 사태가 워낙 곪아서 대학이 넘어가는 지경까지 오게 되어 저로는 진퇴유곡 중에 관선이 와 버렸습니다. 결코 '계파싸움' 때문이 아닙니다. '계파 싸움'이란 말은 좌우간 조용하기만을 바라는 교육부 관료들의 시각으로는 맞는 말이지요. 그러나 '말씀'을 소유한 우리로서는 할 말이 못됩니다. 우리의 표준은 분명한대, 교단이 엉뚱한 길로 가고있으니 이를 바로 잡으려는 사람들과 충돌이 있을 수 밖에 없지요. 그 싸움도 없으면, 생명력이 없는 죽은 교단이란 말이지요. 이제 우리의 살길은 '교단', 또는 '병원'보다도 '하나님의 원리'대로 가는 것입니다. 이 길이 둘러 가는 것 같아도 가장 확실한 길입니다. 특히 지도자들이 명심해야 할 일이기에 이 글을 올렸습니다.이 분명한 길을 두고 다른 길로 가면 우리 모두에게는 소망이 없습니다.   삭제

      • 권봉도 2006-08-31 00:00:00

        목사님! 멀리서 코닷에 남다른 관심을 가져주시고 특히 오늘 주신글 에서는 많은것을 깨닭게 됨니다

        이미 여러 차례 올리신 글에서 공감한 부분이 너무나 많았습니다

        나와 또 우리는 자가 당착에 빠져서 자신이 하는 행동과 생각의 잘 잘못을 모를수 있습니다.

        자주 방문하셨서 가르침도 주시고 깨웃칠수 있는 글도 많이 올려 주십시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