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 일 08:54
상단여백
HOME 소식 교계
손봉호, 정병오 장로 명성교회 세습 반대 선봉에세반연, 통합총회 회관 앞에서 1인 반대 시위

명성교회 부자 세습에 반대하는 1인 시위가 시작되었다.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세반연)가 주관하는 세습 반대 1인 시위는 지난 22일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총회(총회장 최기학) 회관(종로구 연지동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앞에서 시작되었다. 이날 첫 번째 시위자로는 김동호 높은뜻연합선교회 대표가 나섰다. 이어 24일 정오엔 기독교윤리실천운동 자문위원장인 손봉호 장로(고신대 석좌교수) 기윤실 공동대표 정병오 장로(주님의보배교회)가 1인 시위에 참여했다.

명성교회 세습반대 1인 시위에 참석한 김동호 목사

세반연은 최근 김삼환 목사의 아들 김하나 목사가 명성교회 위임목사가 된 일에 대해 “노회 규칙과 총회 헌법을 정면으로 위반한 불법 세습”이라고 비판하며, 명성교회의 불법, 폭력 세습에 반대한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현재 예장 통합 총회는 서울동남노회가 제기한 세습 무효 소송을 접수한 상태로, 시위는 총회 재판국 결정이 내려지는 시점까지 이어진다.

고신대 석좌교수 손봉호 장로가 고령에도 불구하고 영하의 날씨에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이날 고령에도 불구하고 1인 시위에 나선 손봉호 장로는 이번 명성교회 세습을 "한국교회 사상 최대 스캔들"이라고 규정했다. 손 장로는 일제 강점기 신사참배한 죄가 심각했지만 그것은 외부압력 때문이었다. 그러나 이번 명성교회 세습은 외부 압력 없이 스스로 옳지 않은 일을 자행했다는 점에서 신사참배 보다 더욱 심각한 죄라고 했다.

손 장로는 이번 명성교회 세습 문제로 인해 한국교회 전체가 치욕을 당하고 있다고 했다. 기독교 내부는 물론 사회에 미치는 해악도 크다고 비판했다. 교회는 복음을 전해야 하는데, 명성교회 사태로 복음이 가로 막히고 교회가 사회를 향해 바른 목소리를 낼 수도 없게 되었다고 안타까워했다.

정병오 장로가 1인 릴레이 시위에 참가했다.

세반연의 명성교회 세습반대 1인 릴레이 시위에 다음과 같은 참가 신청이 이어지고 있다. 방인성 목사(세반연 실행위원장), 배종석 공동대표(기독교윤리실천운동), 양희송 대표(청어람ARMC), 김근주 교수(기독연구원 느헤미야), 윤환철 사무총장(미래나눔재단), 박득훈 공동대표(교회개혁실천연대), 김예성(명성교회), 이용주(발판공동체), 배덕만 교수(기독연구원 느헤미야),윤선주 집행위원(교회개혁실천연대), 김정태 목사(사랑누리교회), 배민경(남서울교회), 추은총 목사(우리빛교회), 정성문(강서교회), 최진오 목사(예장통합), 유태연(대전 인동장로교회), 김성연(구세군한마음) 등이 참가신청을 했다.

세반연 측은 명성교회 세습반대 1인 릴레이 시위 참가신청을 다음과 같이 받고 있다.

● 신청: https://sites.google.com/view/2017seban

● 일시: 평일 오후 12시부터 1시까지(1인/30분)

● 장소: 한국교회100주년 기념관 앞(서울 종로구 대학로3길 29)

 

김대진  wisestar21@gmail.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